마음으로 담는 세상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대전 유소년 축구단과 선수들의 모습, '미래의 꿈나무들의 모습'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대전의 홈경기에서 개막을 알리는 축포를 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입장하는 선수들의 모습, 중앙에는 송종국 선수가 보인다.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앗싸 호랑나비~~ 그런데...손이 도대체 어떻게 꼬인거니? / 제가 알아요~~!'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김민섭 선수의 볼경합 장면, '어느 다리로 볼을 차려고 하니?'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송종국 선수가 머리에 부상 당하고 누워있다.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계속 출혈이 되어 지혈을 하기 위해 잠시 치료를 받고 있다. 큰 부상은 아니었다.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대전의 치치선수와 수원의 알베스 선수가 볼을 다투고 있다. '저 볼은 내꺼야, 손, 아니 발 대지 마'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대전의 박성호 선수가 슈팅을 하고 아쉬워 하는 모습, '아깝다.../아..다행이다'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수원 홍순학 선수, '어디로 볼을 줘야 하는거야? 어디로?'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대전 우승제 선수의 드리볼 장면, '걸음아 볼 살려라'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수원 리웨이펑 선수의 수비장면, '비켜주면 안되겠?'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대전 이경환 선수의 볼 패스 장면, '나 볼 찰꺼야.../ 안 차면 안되겠니?'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수원 알베스 선수의 볼 콘트롤 장면, '음..어디로 찬다?'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대전 우승제 선수의 마지막 공격 실패후, '뛰는 자와 걷는자'


[엑스포츠뉴스, 대전월드컵경기장=허윤기]  대전과 수원의 K리그 2R경기는 0:0 무승부로 끝이 났다. '수고했다. 수고했어'


  대전시티즌이 숙적 수원과 만났다. 대전은 3월 14일 토요일 오후 3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K-리그 2라운드 홈 개막전을 펼쳤다. 대전 선수단은 디펜딩 챔피언 수원과의 경기에서 수원의 ‘자주빛 징크스’를 이어가며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로 경기에 임했으나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지난 시즌 대전은 리그 13위, 수원은 정규리그와 컵대회 더블을 기록한 최강팀이지만, 수원은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항상 강팀의 면모를 보여주지 못했다.

  대전은 수원을 상대로 지난 2003년 5월 4일 2:0을 승리한 후 지금까지 홈에서 단 한 차례도 패하지 않았다. 이에 대전의 홈구장인 대전월드컵경기장은 퍼플아레나라는 별칭 외에도 수원의 무덤이라는 별칭을 얻고 있다. 대전은 지난 시즌에도 시즌 무패 11연승을 달리며 무적이었던 수원을 침몰시켰고, 2007년 마지막 경기에서도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6강진출을 확정지었다.

  한편 대전과 수원은 지난 K-리그 정규리그 1라운드에서 나란히 1패씩을 기록했다. 대전은 광주 원정길에서 일격을 당했으며, 수원은 포항을 상대로 수적인 우위에도 불구하고 패했다. 그러나 수원은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에서 J-리그 챔피언 가시마 엔틀러스를 4:1로 이기며 다시 상승세에 올랐다. 수원은 이 경기를 통해 선수단 사기는 최고조에 올랐지만, 체력적인 부분에서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다. 상승된 팀 분위기가 경기에는 유리하게 작용했으나 결국 체력적인 면에서 아쉬움을 드러내며 대전과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김호 감독은 “대전 팬들에게 수원전은 축구 경기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홈 개막전에 수원을 만나게 되어 흥분되고 즐겁다. 재미있는 축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경기를 앞두고 이번 경기에 임하는 포부를 밝혔었다. 그의 포부대로 결국 패하지는 않았지만 이기지도 못했다.

 경기 내내 대전은 날카로운 공격보다는 우승제 선수와 치치 선수에 치중하는 공격라인을 펼쳤으며 그 단조로운 공격이 실패한 후, 바로 수원의 역습에 번번히 실점의 위기를 만나기도 했다. 경기를 지켜보며 체력적으로 지쳐있는 수원과 경험과 조직력이 부족한 대전의 경기는 약간의 지루함도 드러내기도 했다.

 여하튼 2003년 이후 홈에서 한 번도 수원에게 승리를 내어주지 않았던 대전은 다시 그 기록을 이어가게 되었다. 수원의 입장에서는 약체 대전을 홈경기에서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하는 전대미문의 기록을 다시 세운 셈이고 대전에게는 홈에서 팬에게 승리를 맛보게 해주지 못했다는 점에서 서로에게 아쉬운 경기일 것이다. 하지만 대전은 홈에서의 개막전이라는 큰 의미에서 볼 때 패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대전의 이긴 경기가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이번 개막전 경기를 위해 한화그룹에서는 개막전 티켓 5,000장을 구매했으며, 대덕구청은 대덕구민의 날로 정해 대덕구민들의 동참을 유도해 냄으로 국내 유일한 시민구단으로의 면모를 어느정도 드러낸 개막전으로 평가될 수 있을 것이다.

[엑스포츠 뉴스 / 대전 시티즌 명예 사진 기자=허윤기]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

3월 14일, 오후 3시에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서 대전 시티즌과 수원 삼성의 K리그 2R 경기가 열렸다.

이번 경기는 전력에서 비교가 되지 않는 대전과 수원의 경기였다. 하지만 수원은 2003년 이후

한번도 대전 홈경기에서 이겨보지 못하는 전대미문의 기록이 있다.

대전은 지난 광주에서의 개막전 어웨이 경기에서 광주에 0:3으로 대패하였다.

그 이후 홈에서의 개막전 경기는 강호 수원과의 경기인지라 많은 사람들이 과연 이길 수 있을까 생각했을 것이다.

대전 월드컵 경기장 기자실에서는 대전은 골을 넣지 못할 것이라는 말이 돌 정도였으니 말이다.


이번 대전 시티즌의 홈 개막전 경기에는 한화그룹이 개막전 티켓 5,000장을 구매했으며

대덕구청은 대덕구민의 날로 선정해 많은 대덕구민들이 동참해 대전 시티즌에 대한 사랑을 후끈 드러내는 시간이었다.

대전 시티즌의 승리를 바라며 추운 날씨에도 홈구장을 찾아와 시티즌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보여주신 팬들의 모습을 카메라로 담아봤다.

[빨리 들어가고 싶어요... 개막전을 보러 온 대전 시티즌 팬의 모습]


[대전 유소년 축구 선수 장학금 모금함에서 자원봉사하는 귀한 섬김들]



[이제부터 데이트는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서...화이트 데이를 맞아 커플들의 모습이 많이 보였다]


[삼삼오오 모여있는 가족단위의 관중들도 많이 볼 수 있었다.]


[서포터즈들의 응원 준비의 모습]


[레프리들의 스트레칭]


[대덕 구민의 날을 맞아 많은 대덕구민들께서 경기장에 찾아 주셨습니다.]


[대전 시티즌 기가 입장하고 있습니다]


[선수들의 입장모습, 송종국 선수도 보이네요?]


[선수들의 도열한 모습, 이제 경기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대전 유소년 축구단과 선수들의 모습입니다]


[홈 경기 개막을 축하하며 킥오프시 터진 축포]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