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담는 세상

지난 17일,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0 K-리그 8R, 대전 시티즌과 전남 드래곤즈의 경기가 열렸다.
지금까지 대전은 이번 리그 들어 첫승을 거두지 못한 채 최하위에 머물러 있었다.
이날 대전은 첫 승을 꼭 거둬야만 하는 심리적 부담감을 갖고 경기에 임했다.

대전은 3가지 힘을 키우며 첫 승을 위해 그간의 부진한 경기 내용을 보완했다.
지구력과 조직력, 그리고 정신력의 3가지 힘에 비중을 두어 전남전에 임했다.

이날 대전은 전남의 공격수 인디오에 대한 집중 마크와 공수의 밸런스 조화, 그리고 공격수의 전방 압박 플레이에 비중을 두었다.
또한 그간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던 황지윤의 복귀로 그간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던 수비의 불안감을 해소하려 했다.

한편, 전남은 슈바의 부상으로 인디오를 투입하였다.
인디오는 득점력이 기대되는 선수지만, 상대적으로 개인 플레이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한 편으로는 득이 되지만, 또 다른 한 편으로는 전남에게 독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이날 전남은 패할 경우 14위까지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므로 전남도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전반 43분, 박성호의 선취점을 챙긴 대전은 후반까지 그 점수를 잘 지켜내어 결국 홈에서 이번 시즌 첫 승을 거두었다.
선취골을 얻기 전까지는 대전의 공수 밸런스는 약간 흔들리는 모습이었고
그다지 조직력이 살아나지 못하는 양상이었다.

그러나 선취골 이후 대전의 공격력과 조직력은 모양새를 갖춰가기 시작했고,
후반이 시작되면서 대전의 패스와 수비, 조직력은 전남의 그것을 앞서기 시작했다.

전남이 공격이 조금씩 날카로워지기 시작하는 후반 26분경,
대전은 황지윤을 교체로 투입했다.
황지윤은 그간의 부상으로 인한 결장을 만회하려는 듯 선수들을 독려하며 수비의 진형을 조율하기 시작했다.

결국 황지윤과 우승제, 산토스로 이어지는 수비라인이 전남의 인디오를 성공적으로 마크하면서
전남의 인디오는 결국 날카로운 공격을 하지 못한 채 후반이 다 되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후반 37분, 인디오의 킥이 대전의 골을 갈랐으나 오프 사이드로 선언되어 결국 무효가 되었다.
이날 전남의 인디오는 대전의 수비에 묶여 득점에 실패했다.

1:0으로 승리를 맛본 대전은 8R에서 결국 1승을 맛보며 새로운 시작과 전환을 맞게 되었다.
의욕적으로 시작한 2010 시즌이 시작하자 마다 봉착한 난제에 빠져 계속 나쁜 성적을 거두었던 대전은 이날 경기를 통해
새로운 마음으로 2010 시즌을 맞이하게 되었다.

아래부터는 화보다.


경기 시작에 앞서 천안함의 사고자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전남 드래곤즈의 박항서 감독이다.
시작전 무언가 불편한 표정이다.


박성호는 정말 부지런히 전남의 진영을 넘나들었다.


대전의 승리를 염원하는 사진기자들...


알레.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부지런하고 성실한 플레이어다.
이날 바벨, 알레, 산토스는 정말 최선을 다해 뛰어 주었다.




이날 따라 헤딩 장면이 많이 나왔다. 그만큼 전남의 골문을 공략하기 쉬웠다는 반증이다.


권집의 헤딩은 전남의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아쉬운 장면이었다.





알레의 킥이 골이 되었더라면 하는 바램이 들 정도로 정말 최선을 다해 주었다.








산토스의 헤딩, 전남의 박상철 골키퍼의 손에 먼저 맞지 않았더라면 멋진 장면이 나올 뻔 했다.
후반전에는 멋진 오버헤드킥까지 보여주어 팬들에게 재미난 볼거리를 만들어 주었다.
이날 산토스는 전남의 인디오를 성공적으로 마크해 주었다.


박성호의 골 장면 후 동료들과 기뻐하는 모습이다.
박성호의 골 장면은 담긴 했는데 Focus가 아웃되었다. 정말 아깝다.


수호천황 최은성, 이날 최은성은 대전의 골문을 잘 막아주어 점수를 지켜내었다.


황지윤이 복귀했다. 그간 부진했던 수비의 핵을 어느정도 안정화 시키는데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날 대전은 우승제, 산토스, 황지윤, 게다가 고창현까지 인디오를 마크하였다.결국 인디오는 발이 묶여 날카로운 공격을 보여주지 못했다.
인디오를 묶은 대전은 결국 승리의 요건을 갖추었다.


수비의 안정을 보여주었던 산토스와 황지윤.


이처럼 수비가 안정되자 전남의 공격은 득점과 연결되지 못했다.


에이레네 김광모 교수님, 이날 선수들의 모습을 로우앵글로 담았다. 아마도 더 멋진 사진이 나올 것 같다.
한번 찾아가 뵈어야 겠다. 크큭..


인디오의 회심의 킥이 대전의 골을 갈랐으나 오프 사이드였다. 산토스가 인디오를 철저하게 묶어 주었다.


결국 전남의 인디오는 대전의 수비수에게 끌려다니며 득점을 하지 못했다.


우승제의 인디오 마크, 이날 대전의 수비는 후반들어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드디어 1승이다.
그렇게 기다리던 1승을 홈 팬들에게 선물로 안겨주었다.


전남의 박항서 감독은 씁쓸한 표정을 애써 감추었다.
하지만 원정에서의 패배를 안고 돌아갈 수 밖에 없었다.


대전의 왕선재 감독, 이 표정에서 모든 것이 드러난다.
얼마나 기다리던 1승인가...
이 표정을 자주 보길 희망해 본다.














앞으로 펼쳐질 대전의 우승의 장면을 손꼽아 기다려본다.
이제 새로운 시작이다.
8번째 만에 맛본 승리인 만큼 이 승리를 계속 이어가길 바란다.

[대전시티즌=허윤기명예기자]
[엑스포츠뉴스=허윤기기자]
[대전시블로그기자단=허윤기기자]
[충투따블뉴스블로거=허윤기]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
지난 2010년 3월 28일, 오후3시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서 1승의 고지 탈환을 위한 두 팀이 만났다.
대전은 1무 3패, 대구는 4패의 늪에 빠져 허덕이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날 두 팀은 1승의 고지를 점령하기 위해 필사의 경기를 펼칠 것이 예상되었다.

대전은 고질적인 수비의 문제를 안고 경기에 임했다.

경기가 막상 시작되고 얼마지나지 않아 대전의 박정혜는 선제골을 넣는데 성공한다.

그 골에 힘입어 대전은 대구의 문전을 파상공세로 밀어 부쳤다.
하지만 추가 득점 없이 전반이 끝났다.

휴식시간 후, 후반전이 시작되었다.
그런데 대전의 공격력이 눈에 띄게 줄어 들기 시작했다.
아무래도 점수를 지키려는 듯한 움직임이었다.

얼마지나지 않아 대구는 대전의 수비 경험의 부족을 끈질기게 물고 공격하기 시작했다.
결국 대구의 공격에 경험 부족의 대전은 동점골을 허락한다.

이때부터 분위기는 대구쪽으로 기울기 시작한다.
그리고 대전의 문전에서 혼전을 틈타 대구가 역전골을 넣는다.

결국 대전은 1:2로 패하고 1무 4패의 성적을 남긴다.
이날 대구는 1승 4패의 기록을 갖고 원정경기의 승점을 챙겨갔다.

경기 종료 후, 대구 감독은 3월이 가기전에 1승을 올리겠다는 약속을 지켰고
대전 왕선재 감독은 무거운 발걸음으로 패배를 인정했다.

멀고도 먼 1승의 고지, 대구는 안착을 했지만 대전에게는 아직도 넘어야 할 태산처럼 보인다.

고질적인 수비의 경험부족을 먼저 경기 보다는 줄였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어 보인다.
대전의 1승의 고지는 골 결정력과 더불어 수비의 보강이 급선무가 되어야만 해결될 것 같다.

1승, 빨리 그 승점의 짜릿함을 맛보길 바란다.



아래부터는 화보다.







[대전시티즌 명예기자=허윤기]
[엑스포츠뉴스=대전,허윤기기자]
[충청투데이따블뉴스블로거=허윤기]
[대전시블로그기자단=허윤기기자]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