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담는 세상

'허원조사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0.28 1936년, 소년들에게 나팔과 삽, 빗자루를 주다

<1936소년들에게 나팔과 삽빗자루를 주다 >




<포항구세군 소년부 청소대원 일동, 1936 4>


 조부께서는 사부동(1931)을 떠나 낙평(1932), 영덕(1934)에서 목회를 하시다가 1935년에 포항으로 목회지를 옮기게 되었습니다구세군은 현재에도 군대처럼 발령을 받아 목회지를 옮기는 방식을 갖고 있습니다그래서 당시 조선 총독부에서는 구세군을 영국 군대로 이해하고 위협적인 존재로 생각을 하여 예민한 반응을 보였습니다그래서 다른 교단의 목회자들과는 달리 구세군 사관(목사)의 발령에 대해서만 조선총독부 관보에 기재를 하였습니다덕분에 일제치하에서의 구세군 사관의 발령 기록은 구세군의 기록보다 더 정확하다는 웃지 못 할 일도 있습니다.


  구세군 포항교회에서 목회를 시작한 1935년 이후 1년 반 동안에 280명이 회개를 하였다는 놀라운 기록을 발견하였는데 이 한 장의 사진을 보고 기록의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조부께서 부임하던 1935년 이전에 구세군 포항교회는 전임 목회자의 문제로 인해 교회가 문을 닫은 상태였기 때문에 교인이 거의 없었습니다이런 상황에서 조부께서는 소년들을 모아 손에 나팔과 삽빗자루를 나눠주고 새마을 운동처럼 동네 청소를 하기 시작했습니다처음 시작할 때에는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던 주민들이 소년들의 청소가 시작됨을 알리는 나팔소리와 함께 동네가 깨끗해지는 모습을 보며 조금씩 동참을 하기 시작했고이것이 구세군 포항교회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주게 되었습니다조부의 목회 1년 반 만에 280명이나 되는 분들이 회개를 하고 돌아왔다는 기록이 그냥 이루어진 것이 아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요즘 교회를 향한 사회의 시선이 냉소적임을 알고 있습니다조부와 부친의 뒤를 이어 목사인 저 역시 이 현상에 대해 부끄럽기 그지없습니다교회의 이기적인 모습과 교회답지 못한 모습에 실망하는 것은 목사인 저의 잘못 역시 크기 때문입니다조부께서는 이미 78년 전에 세상 속에서 교회의 역할에 대한 중요성을 알고 교회를 키우는 일이 아닌 동네를 위한 교회의 일을 찾아 교회 밖으로 나가셨다니 놀랍습니다왜냐하면 일제치하에서 한국교회가 해야 할 일들을 찾아 모범을 보이셨기 때문입니다나만을 위한 삶이 아니라 모두를 위한 삶을 선택하셨던 조부의 모습을 사진으로 만나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