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담는 세상

떠나요 둘이서
모든 것 훌훌 버리고
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
이제는 더 이상 얽매이긴 우린 싫어요
신문에 TV에 월급 봉투에
아파트 담벼락 보다는
바달 볼 수 있는 창문이 좋아요
낑깡밭 일구고 감귤도 우리 둘이 가꿔봐요
정말로 그대가 외롭다고 느껴진다면 떠나요
제주도 푸른 밤 하늘 아래로
떠나요 둘이서 힘들게 별로 없어요
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
그동안 우리는 오랫동안 지쳤잖아요
술집에 카페에 많은 사람에
도시의 침묵보다는 바다의 속삭임이 좋아요
신혼부부 밀려와 똑같은 사진 찍기 구경하며
정말로 그대가 재미없다 느껴진다면 떠나요
제주도 푸르메가 살고 있는 곳



학창시절, 이 노래는 내 가슴을 언제나 설레게 하는 노래였다.
아마도 이 노래는 우도의 바다를 두고 만들어 지지 않았을까?


가족은 언제나 함께하는 소중한 존재다.
어릴 적 부모님과 함께 하는 가족여행, 이제는 모두 장성하여 가정을 꾸미고,
그 가정들이 모여 가족여행을 떠났다.
은퇴하신 부모님을 모시고 동생 가족과 우리 가족이 모두 하나가 되어 떠난 가족여행.
아이들을 위해 제주도의 우도에 해수욕을 하기로 했다.

10년전 신혼여행 때 찾았던 우도를 대가족이 되어 다시 찾았다.



언제봐도 늘 시원한 우도의 푸른 빛 바다...


광각렌즈와 망원렌즈, 딱 두개면 여행은 충분하다.
우도의 푸른 빛을 보여주기에 광각렌즈로 우선 전경 촬영~~!


아이들은 벌써 마음이 바다에 가 있다.


은찬이는 이제 컸다고 구명조끼가 좋단다...거참...


물놀이 시작 전, 매제와 함께 단체촬영....은찬이, 은솔이, 찬희....



마음이 급하다.
그냥 냅다 뛴다...바다로....



그 와중에 은솔이는 엄마랑 먼저 사진 한장~~!



은찬아 바닷물은 짜단다....



아들과 딸은 노는 방법이 확실히 다르다...
너무 점잖게 노는 딸레미들...



앗...미역이다...."아빠..이거 이따 끓여 먹어요...."
헉~~~~



은솔이 표정이 압권...
이제 짠 맛을 좀 봤겠지??




우도의 바다는 저 푸른빛 배경이 너무 잘 어울린다.
어디다 대도 어떻게 찍어도 맘에 드는 빛깔이 나온다.






배경압축효과...멀리 있는 배경이 가까이 있는 것처럼 압축되어 나타나는 현상...
(은찬이는 고모부와 함께 깊은 곳으로 향한다....저 얼굴에 긴장감이...ㅋㅋㅋ)




'아빠가 그랬어요. 위험하면 휘슬을 불라구요....' 겁이 많은 은찬이는 고모부에 매달려 휘슬을 마구 불어댄다...위험하다는 게지...ㅋㅋㅋ



저 뒤에 있는 배경이 생각보다 멀리 있는데, 망원렌즈의 배경압축의 효과다..
(뭘 해도 즐거운 은솔이....)



망원렌즈의 특징을 가장 잘 보여주는 사진...
배경압축과 배경흐림의 두가지 효과를 모두 보여준다.
(얼굴에 잡티...으윽~~~~모자를 써도 저러네....)




10년전에는 둘이 왔던 우도바다가....이제는 9명이 되어 왔다...




우도바다...모래...아...다시 가고싶다...





제주도의 일기예보는 흐림후 비였는데, 이날은 햇빛이 쨍쨍하게 났다.
제주도 푸른 바다...그 물빛을 제대로 볼 수 있어 정말 다행이다.

제주도의 푸른 바다...우도의 그 푸른 빛...
아이들이 놀기에 정말 좋고, 본인같이 사진을 취미로 갖고 있는 사람에게도 우도는 매력적인 곳이다.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푸른빛의 풍광을 담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우도에서의 촬영은 딱 2개의 렌즈면 된다.
20mm 광각렌즈
70-200mm 망원렌즈...

광각렌즈는 조리개를 조여주어 촬영하고
망원렌즈는 조리개를 최대개방하여 촬영한다.

망원렌즈의 배경압축 효과와 배경흐림을 최대한 즐기기 위해서는 조리개를 최대개방으로 하여 망원을 최대한 사용해야 한다.
또한 광각렌즈로 광활함을 담고 싶을 때에는 조리개를 8-13정도로 조여주라. 물론 ISO는 높일 필요도 없다.
광량이 충분하기 때문에 ISO는 낮추는 것이 좋다.
망원렌즈는 조리개 값이 2.8인 렌즈면 좋고 2.0렌즈도 있으나 너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물론 망원단렌즈 2.0렌즈, 혹은 1.8렌즈로 촬영을 하면 이에 비교할 바도 아니게 배경이 날아가게 된다.
하지만, 취미로 촬영하는 사람에게 600만원을 호가하는 그런 렌즈는 사치라고 생각한다.
그냥 2.8의 조리개 값의 렌즈도 충분하다. 물론 이것도 200만원이 넘어가니...쩝...

여튼, 여행을 위해 렌즈를 챙길 때에는 광각과 망원이 가장 효과적인 것 같다.
우도의 푸른 빛을 배경으로 인물촬영을 하고 싶다면 조리개를 개방하라.
다만 광각으로 할 경우는 조여주길 바란다.

제주도에서의 가족여행을 중심으로 우도의 푸른빛 촬영법을 간략하게 소개했다.
망원렌즈의 배경압축과 배경흐림(날림)의 효과를 잘 이용하여 멋진 여행사진, 가족사진을 담아보길 바란다.

참고로....~~
우도에 또 다른 산호빛 해수욕장이 있다.
그러나 아이들이 해수욕 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단점이 있다.
푸른빛은 더 진하지만, 시간대에 따라 그 빛깔이 달라진다.
오전쯤에는 오히려 하고수동 해수욕장이 푸른빛과 파란하늘을 담기가 좋다.
왜냐하면 태양의 반대쪽 방향으로 촬영할 때 푸른빛이 더 잘 나타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아이들과 함께 오전에 우도에 들어가서 해수욕을 할 요량이라면 하고수동 해수욕장이 더 낫다.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충청투데이 따블뉴스 블로거 = 허윤기]
[엑스포츠뉴스 스포츠1팀 = 허윤기]
[트위터 = @doldugi]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제주시 우도면 | 하고수동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
지난번 강좌 1탄 http://pinetree73.tistory.com/180 에 이어 다시 2탄을 연재합니다.
오늘은 촬영의 3요소에 대해서 설명해 드리고자 합니다.



이번에는 조리개와 셔터스피드, 그리고 ISO에 대해서 정리해 보고자 합니다.
강의시에는 필름카메라와 렌즈를 직접 들고 설명해 드릴 수 있어 좀 더 쉬웠지만 글과 사진으로 하기에는 약간의 한계가 있긴 합니다만...
여튼 열심히 정리해 보겠습니다.



1) 조리개(Aperture)
카메라 렌즈의 일부로 열려진 구멍의 크기로 렌즈를 통해 필름으로 가는 빛의 양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는 부속품을 지칭합니다.
조리개(라틴어: aperire, 개방)는 눈의 동공에 해당하는 사진기의 구성요소이며, 렌즈 가까이 위치하여 렌즈의 유효 직경을 변화시켜 주는 역할을 합니다.
눈의 동공이 커지면 빛이 많이 들어오고, 동공이 작아지면 빛이 적게 들어오는 것처럼 조리개는 렌즈로 들어오는 빛의 양을 결정합니다.
조리개의 열고 닫는 정도를 조리개 수치라 부르며 f로 표기하며, f수치가 낮을수록 많은 빛을 통과시킬 수 있으며 비싸게 됩니다.

눈의 동공을 생각하시면 쉽겠죠? 혹은 수도의 꼭지를 생각하시면 됩니다.
빛이나 물의 양을 조절하는 것으로 렌즈의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입니다.



이처럼 렌즈를 통해 오는 빛을 CCD나 CMOS, 혹은 필름에 적당한 노출로 조절해 줍니다.
이처럼 조리개는 빛의 양을 조절해 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조리개는 사진의 질을 결정짓는 중요한 역할을 감당합니다.

아래 사진을 비교해서 보시면 조리개가 어떤 역할을 감당하는지 쉽게 이해하실 수 있습니다.


이 사진은 50mm, f1.4D 렌즈로 비교 촬영한 것입니다.
여기서 50mm는 초점의 길이를 말합니다(초점의 길이, 즉 줌에 대해서는 다시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F는 조리개의 유효값을 말하는 표시입니다. 조리개 값이 1.4라는 것으로 무척 밝은 조리개 값을 갖고 있는 렌즈임을 알 수 있습니다.

조리개 값이 표시되어 있으니 쉽게 이해하실 수 있을텐데요...조리개를 최대 개방(즉 최고 많은 빛이 들어 오도록)하고 촬영한 사진과
어느 정도 조리개를 조여서(빛을 좀더 적게 들어오도록) 촬영한 사진의 차이가 느껴지시죠?
조리개를 최대 개방하고 촬영하시면 배경이 흐려지는 일명 Out-Focusing 사진이 됩니다. 이렇게 함으로 심도가 얕아지는..
즉 배터리의 하나에만 초점이 맞게 되어 초점의 영역이 얕아 지게 됩니다.
하지만 조리개를 조여주고 촬영하면 저렇게 모든 배터리에 초점이 맞게 되어 초점의 깊이가 깊어지는 심도가 깊은 사진이 됩니다.

초점 영역(여기서는 초점이 맞은 배터리의 갯수)의 깊이를 또렷한 배터리의 갯수로 쉽게 알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단체 사진을 촬영하실 경우나 사람을 일렬 종대로 세우고 촬영할 경우에는 심도를 깊게 해줘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초점에 맞은 사람만 또렷하게 나오고 나머지 사람들은 흐려지게 되죠. 그러면 단체사진 찍고 왕창 욕 먹습니다.

반대로 독사진을 촬영해 줄 경우, 불필요한 배경을 날려주고 싶을 때에는 조리개를 최대치로 개방해 주면(F값이 낮게...) 인물만 부각되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이렇게 배경 날라가는 사진만 주로 찍고나면 정말 잘 찍은 사진이라 생각했습니다만. 배경이 날라가다보니 어디서 촬영한 건지..
혹은 멋진 배경을 뒤로 촬영할 경우 배경을 상실하게 되어 그냥 여행지는 안나오고 사람만 추억으로 남기게 되는 경우가 있더군요.
그래서 요즘은 배경을 살리기 위해 조리개를 어느 정도 조여주고 촬영하게 되더군요.

여하튼, 조리개를 조절하여 촬영해 보면서 사진의 변화를 느껴보시면 무척 재미가 나실 겁니다.

* 인물촬영 팁!!!

인물 사진이나 독사진, 프로필 사진, 혹은 여친이나 남친 촬영시
망원렌즈나 조리개 값이 밝은 렌즈로 조리개를 최대개방하여 촬영하시면 멋진 결과물을 얻으실 수 있습니다.
물론, 여친렌즈(85mm,f1.2 / 85mm,f1.4/85mm,f1.8) 와 같은 비싼 렌즈들도 유용하지만
100mm이상 넘어가는 망원렌즈나, 50mm,f1.8D/f1.4D와 같은 렌즈로도 충분히 즐기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의하실 점, 여성분들을 촬영하실 경우 조리개를 조여주시는 것은 목숨을 담보로 해야 합니다.
조리개를 조이면 여성분 얼굴의 잡티나 주름, 잔털과 같은 것들이 그대로 보여질 수 있으므로 조리개를 조여서 또렷하게 촬영하시는 것은 비추합니다. ^^;

또 하나 여성분들을 촬영하실 경우 약간의 오버노출을 추천합니다.( 이 부분은 아직 이해되시기 어려울 테니 뒤에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언더로 촬영할 경우 얼굴이 어둡게 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약간의 뽀샵(?) 효과를 위해 오버노출을 추천합니다.


사진 촬영에서 셔터 속도는 셔터가 열리는 시간의 길이를 말합니다.
전체 노출은 노출 시간, 곧 이미지 센서나 필름에 빛이 도달하는 시간과 비례합니다.
느린 셔터 속도는 보통 빛이 거의 없는 환경에 쓰이게 되죠.
다시 말해, 셔터가 닫힐 때까지의 시간을 확장하여 받아들이는 빛의 양을 늘릴 수 있게 됩니다.
사진술의 기본 원칙인 노출은 디지털 카메라와 필름에 쓰이며 영화와 같은 곳에서는 셔터를 사용하면 이미지 센서에서 효과적으로 노출을 제어하게 됩니다.
셔터 속도는 초 단위로 측정하는데요, 사진술의 일반 셔터 속도는 1초에 1/125를 기본으로 설명서들이 작성됩니다.
셔터 속도는 노출뿐 아니라 사진의 움직임을 바꿀 수 있습니다.
매우 짧은 셔터 속도는 빠르게 움직이는 물체를 멈추게 할 때 쓰이는데(아래 사진 참조) 이를테면 스포츠 행사 등에 쓰면 효과적입니다.
매우 긴 셔터 속도는 예술적인 효과를 위해 움직이는 물체에 고의적으로 블러 효과를 사용하는 데 쓰입니다. 

* 셔터 스피드와 조리개는 반비례의 관계를 갖고 있습니다. 조리개를 최대개방으로 하면 셔터스피드는 빨라지고, 조리개를 최소로 조이게 되면 셔터스피드는 느려지게 됩니다.
가령 수도에서 1.5리터의 PET병에 물을 받을 때(적정노출조건) 수도꼭지(조리개)를 최대로 열면 물 받는 시간(셔터스피드)은 줄어들게 되고,
반대로 수도꼭지를 조이게 되면 물 받는 시간은 길어지게 됩니다. 셔터 스피드가 줄어들게 되면 흔들린 사진이 나올 수 있으므로
스냅사진 촬영시 적당한 셔터스피드를 확보하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


보통 축구 촬영을 할 경우 1/800 - 1/1000초 정도를 확보해 주어야 합니다.
그래야지만 저렇게 정지된 모습을 담을 수 있습니다.
만약 저렇게 태클에 걸려 넘어지는 모습을 1/300 - 1/500 초 정도로 촬영한다면 넘어지는 선수가 흔들려 잡히게 됩니다.
그러면 역동성이 상실되게 됩니다.
그러므로 빠른 셔터스피드(흔히 셔터속도, 셔속이라고도 함)를 확보하면 정지된 모습을 담을 수 있습니다.


이런 사진은 재미로 담아보는 건데요, 셔터 스피드를 의도적으로 느리게 하여 모션블러를 담아내는 기법입니다.
카메라를 들고 있는 친구에게 "1초만 그대로 멈춰 있어~~!!"라고 한 뒤, 비행기를 타려 바쁘게 움직이는 사람들이 지나갈 때 촬영을 하는 것입니다.
물론 삼각대나 손각대의 신공이 없으면 쉽지 않은 촬영입니다(저는 손으로 촬영한 손각대 촬영입니다)
이렇게 느린 셔터 스피드로 촬영할 경우 삼각대는 필수입니다. 삼각대 촬영은 아마추어와 프로를 구분짓는 중요한 도구입니다.
삼각대 없이 풍경 촬영을 하면 아마추어 소리를 듣습니다. ㅋㅋㅋ


대부분의 경우, 야경 촬영시 밝은 렌즈로 촬영하면 되는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야경의 경우는 조리개를 조여 주어야 멋진 야경을 담을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야경 촬영법은 조리개 8-13, 셔터스피드 20-30sec, ISO는 100-200정도를 기준으로 합니다.
보통 위의 기준을 따르면 멋진 야경샷을 담을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의 경우, 파란 하늘이 나오는 야경을 다들 어떻게 담는지 궁금해 하는데요,
이 사진은 기본적인 야경 촬영의 기준을 따르면 되는데 단지 촬영의 시간에 좌우됩니다.
여기서 말하는 촬영 시간은 셔터스피드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촬영하는 시각을 말합니다.
골든 타임이라고 흔히 말하는데 해가 지기 전후의 30분을 골든타임이라고 하는데 그 시간에 촬영을 하면 저렇게 파란 하늘과 멋진 야경을 동시에 담을 수 있습니다.
물론 위 사진의 경우는 골든 타임을 약간 넘긴 후의 사진입니다.

하지만 야경에 빠지려면 상당히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한다.
야경에 대해 더 많이 공부하거나 알고 싶다면 야경 전문 동호회인 Nightview를 추천한다.




세번째 촬영의 요소인 ISO, 즉 필름감도에 대해서 설명하고자 합니다.



감광 속도(感光速度, film speed), 필름 속도, 또는 필름 감도는 필름 카메라나 디지털 카메라가 빛에 감응하는 속도의 비율을 말하는 것으로
ISO의 규격을 따르고 있기에 일명 ISO로 명칭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카메라의 경우 ISO가 100 - 3200정도를 지원하고 최신의 고성능 DSLR 카메라의 경우는 6400 - 25600까지 지원하기도 합니다.





ISO가 높을수록 어두운 곳에서 더 밝게 촬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ISO를 너무 높이게 되면 거친 느낌의 결과물이 나오므로
너무 높여 촬영하는 것은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권장하지 않습니다.
빠른 셔터스피드를 위해 밝은 조리개의 렌즈를 사용하거나 혹은 ISO늘 높이면 되는데,
하지만 ISO를 높이면 노이즈가 증가하므로 상관관계를 적절이 조절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노출을 결정짓는 요소는 조리개와 셔터스피드, 그리고 ISO가 있다. 이 세 가지 요소를 조합하여 적절한 노출조건을 맞추도록 하시면 됩니다.

2탄은 이렇게 촬영의 3요소에 대해서 정리해 봤습니다.
3탄도 조만간 정리가 되는대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