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개하는남자




오늘 사진강좌 종강날인지라 야간반 수강생들을 데리고 야경 출사를 나가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어째 분위기가 이상합니다.
견우직녀 다리도, 풍차도, 시립미술관도 모두 불이 꺼져 있더군요.

아뿔사~~~

옥외조명 제한!!!

요즘 고유가에 따른 절전 정책에 따라 옥외조명을 켜지 않고 있다는 뉴스를 귓가에 흘려 버리고 있었습니다.


요즘 야경 진사들의 즐거움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이러다가는 대전 야경사진은 귀한 사진이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에 비노클래식 구자홍 대표에게 연락을 했습니다.
한밭 수목원 밖에는 촬영할 것이 없겠다 싶어서지요.

마에스트로 구자홍 선생은 반가운 목소리로 얼마든지 환영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수강생들을 데리고 엑스포 오피스텔로 올라갔습니다.

12층인지라 한밭 수목원 전경이 다 담기는 유일한 곳이지요.



구자홍 대표의 에스프레소 한 잔과 함께 잠깐의 대화를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 수강생들과 함께 아쉬운 마음을 달래며 한밭 수목원 야경을 담았습니다.


보통 잡는 노출값을 주었는데 어둡더군요.
옥외조명 제한 탓이 아니라, 제가 값을 잘못 주었던 탓이지요.

그래서 다시 좀더 노출을 주어서....



좀더 노출을 주었더니 조금 낫네요

저 멀리 보여야 할 견우직녀(일명, 맥도널드) 다리의 불이 보이질 않습니다.
아...안타깝네요...
아쉽습니다...

이제 견우직녀 다리의 야경은 담을 수 없는 걸까요?




시야를 좀 더 대전문화예술의 전당쪽으로 돌려보니 불이 껴져 있는 것이 보입니다.
아하...시립미술관에도 불이 들어왔겠다 싶었습니다.

그래서 다들 몇장씩 담은 후, 이동을 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예술의 전당에만 불이 들어와 있더군요.
오늘 공연이 있어서 예술의 전당에만 불이 들어와 있었습니다.

시립미술관과 이응노 미술관의 조명은 다 꺼져 있고, 물도 빠져 있었습니다.

음...아무래도 옥외조명 제한이 풀릴 때 까지는 당분간 야경 촬영은 접어야 겠습니다.

야경 진사들의 즐거움이 사라진 오늘날의 대한민국...




물가도 오르고, 기름값도 오르고...
갑천도 다 파헤쳐 져서 이젠 갑천의 반영을 담을 수도...
견우직녀 다리의 조명도 꺼져 이젠 대전 명소의 야경도 이제는 귀한 사진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아쉬운 마음에 수강생들과의 야경 출사는 이렇게 마무리를 했습니다.

처음 나온 수강생들의 야경출사, 그래도 한밭 수목원 야경으로 위안을 삼았습니다.

대전의 야경...이제는 정말 귀해지고 있습니다.
빨리 경기가 회복되고 물가도 안정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복잡한 정치이야기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야경 사진을 찍는 진사의 조그만 행복 정도는 보장되는 대한민국이면 어떨까 싶습니다.

물론, 대한민국이 지금 어렵긴 합니다.
그래서 야경출사의 즐거움을 잠시 접어두렵니다.
그리고 집으로 가서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누려보려 합니다.

대한민국, 역시...가족을 생각해 주는 센스를 발휘해 주고 있네요.

옥외조명 제한조치...
야경진사들에게 가정으로 돌아갈 시간을 만들어 주네요.

정말 오랫만에 나온 야경출사...아쉬움으로 이렇게 달래보며 집으로 갑니다.

다음에 옥외조명제한조치가 풀리면 다들 시립미술관에서 만나도록 해요.
아름다운 시립미술관의 반영을 다같이 담아보도록 합시다.

그럼, 그날이 오기까지 가족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충청투데이 따블뉴스 블로거 = 허윤기]
[대전시 1,2기 블로그 기자단 = 허윤기]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대백제전이 50만명의 관람인파를 넘었다고 한다.
또 다시 찾은 대백제전, 이번에는 부모님을 모시고 다녀왔다.
야경을 보여드리고 싶어 일부러 늦게 찾았다.

저녁이니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저녁에도 엄청난 인파로 북적거렸다.
게다가 수상공연 관람인파로 입구부터 주차장까지는 교통체증까지 겪을 정도였다.

그래서, 수상공연은 다음으로 미루고 금강부교를 찾기로 했다.
지난번 폭우로 떠내려가서 일부 부분이 파손된 것을 복구하여 추석당일부터 통행이 재개되었다.

우연히 저녁 시간에 찾은 대백제전...
대백제전은 밤에 더욱 그 빛을 발하고 있었다.



금강 부교를 향해 가는 길에 있는 등...
저 뒤에 금강부교의 불빛이 보인다.

앚기 햇빛이 언저리에 남아 있는 시간, 행사장에 도착했다.




웅진성의 하루는 이렇게 저물어 간다.



솟대는 저렇게 하늘을 향해 솟아 있고, 주위에는 어둠이 내리기 시작한다.



이곳을 찾은 사람들은 이제 집을 향해 떠나가고 행사장에는 어둠만이 내리고 있다.

행사장에는 밤9시까지 관람이 가능하지만, 저녁 6시가 넘으면 대부분의 부스는 문을 닫는다.
그러니, 저녁 6시 이후에는 이렇게 야외에 있는 것들만 볼 수 있다.


이제, 차를 타고 금강둔치 주차장으로 향했다.
낮보다 밤에 더 주차하기 힘든 금강둔치 주차장...

이 곳은 밤에 더욱 많은 사람들이 몰린다.



저 멀리 금강구교와 금강부교가 보인다. 오른쪽에 있는 금강구교는 일제시대 때에 놓은 다리로 아직까지 차량이 오고간다.
거참, 요즘 지은 다리는 왜 부실한건지....

중앙에 보이는 노란색 불빛이 금강부교다. 그리고 더 뒤에 산에 불을 밝히고 있는 곳은 공산성이다.
아내는 저 공산성 안쪽에 위치한 성안마을에 살았었다.
지금은 다 이주하고 성안에는 주택이 없다.

참고로, 금강부교와 조형물들의 빛이 너무 밝은터라 공산성의 빛과 금강부교의 빛이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
아쉽다...





금강부교는 오전10시부터 오후10시까지 출입이 가능하다.
금강 부교를 향해 가는 발걸음들이 분주하다.




등불이 이렇게 전기로 밝혀 있다.
전기..전기등불...전기등...뭐가 정확한 호칭일까???




저 뒤에 금강부교와 조형물들이 빛을 발하고 있다.
조형물이 궁금한가?




바로 이것이다.




더 가까이 가보면 말을 탄 장군과 무기를 든 군사, 그리고 신하들이 정렬해 있다.



정면에서 본 모습이다.

참고로 부교는 무척 흔들린다. 비틀거리면서 걷는다는 표현이 맞다.
그래서 아이들을 무등에 태우고 건너면 안된다.
꼭 양쪽에 있는 손잡이를 잡아야만 한다.






부교가 거의 끝나갈 무렵에는 수상까페가 있다.
조금 비싼듯 한데...그냥 갈 수 없어 대추차와 유자차 한잔씩을 마시고 왔다.
따뜻한 차는 4,000원, 다른 커피나 쥬스들은 4,000-5,000원 수준이다.
그냥 기분으로 마시는 것이지 맛은....쩝.....



부모님이시다.
촛불 하나로 어두워서 두개를 더 가져와서 촬영했다.
단렌즈를 놓고가는 바람에 이렇게 촬영할 수 밖에 없었다.

대백제전, 낮에 가는 것도 추천하지만, 밤은 백제의 빛을 볼 수 있는 매력이 있다.
저녁에 공연하는 수상공연과 더불어 대백제전 공주의 야경을 보는 것은 어떨까???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허윤기]
[충청투데이따블뉴스블로거=허윤기]
[트위터= @doldugi]
[페이스북=facebook.com/doldugi]
[대전시블로그기자단=허윤기]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어제 갑작스런 번개를 했다.
일몰이 너무 예쁜 탓에 갑자기 SOM님, 작파님, 기분좋은꿈님에게 문자를 날렸다.
절대강자꼬마마녀님은 늦게 연락한 탓에 다음을 기약하고...

우선, 어디로 갈까 고민하다가 대청댐으로 발길을 돌렸다.
그러나 아뿔싸...불이 꺼졌다.
그도 그럴 것이 도착한 시간이 10시가 넘었으니....

우리를 반긴 것은 밤안개 가득한 운치있는 대청댐이었다.

화려한 조명은 없지만, 운치가 가득한 야경을 보며 카메라를 꺼내 들었다.

저 수문에 화려한 조명이 없지만, 그래도 안개가 운치를 더해준다.

공원에 있는 조명들이 나름 운치를 더해주는 것 같다.

다리 아래에도 밤안개가 그득하다.

이렇게 차량이 지나가면 운치는 새로운 빛으로 인해 더욱 그 맛을 더해간다.


차량이 없는 한적한 다리, 아래에 비치는 조명의 반영과 가로등, 그리고 밤안개...
더운 여름 밤을 더욱 습하게 만들지만, 그럼에도 보는 이로 하여금 운치를 더 하게 하는 멋진 밤이었다.

조명이 들어오는 날, 다시 한번 번개를 기약하며 아쉬움으로 대청댐을 떠난다.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본인이 주관하던 포토스쿨의 마지막 날,
수강자들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고 야간 출사를 감행했다.

대전에 이렇게 야경을 담을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것은
본인같이 사진을 촬영하는 사람에게는 축복이다.

갑천 야경이 요즘 많이 올라오는데 포인트에 대한 안내가 없는 것 같아 한번 포인트에 대한 소개를 해본다.




엑스포 다리 근처에 있는 풍차.
삼각대를 이용해 장노출을 주어 촬영했다.
고수들도 계시지만 본인의 조건은 이러하다.

iso: 100 ~ 200
조리개: 8 ~ 13
셔터스피드: 20~30sec
Picture Control: D2X MODE III
Lense: AF Nikkor 20mm, f2.8D
Body: Nikon D700(풀프레임바디)










손각대로 촬영한 것인데, 시간대가 맞으면 이런 하늘을 담으실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려고 올립니다.


엑스포 다리에서 갑천대교 쪽을 향해 바라본 일몰 직후의 소경입니다.


풍차를 촬영하려면 시립미술관에 차를 주차하거나 갑천대교 하단에 주차하시면 됩니다.
본인의 추천으로는 시립미술관에 주차하시고 걸어가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남문을 지나 엑스포 다리 옆으로 꺽으시고 조금만 걸어가시면 풍차가 있습니다.
풍차를 촬영하시려면 광각렌즈가 유리합니다. 계단에서 가깝게 붙어 있기 때문에 
넓게 담으시기 위해서는 풀프레임바디 기준으로 16-24mm정도, 크롭바디 기준으로는 11-18mm정도를 추천합니다.

그렇게 풍차를 촬영하시고 난 후, 엑스포 다리를 향해 시선을 돌리시면 시야가 넓게 들어옵니다.
녹색 빗금친 부분에서 촬영을 하시면 좋은 포인트가 되는데요...
무엇보다 20:00- 20:30분 사이에 음악분수가 나오니 시간을 맞춰 가시길 바랍니다.
한빛탑에 불이 들어오면 더 멋진데 언제 불이 들어오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웬만큼 촬영을 하시고 살짝 걸어오시면 시립미술관을 담으실 수 있는데, 이곳은 21:00까지만 불이 들어온다고 하니 시간을 잘 맞추시길 바랍니다.

참고로 야경 촬영은 해가 진 후 30분 전후가 가장 아름답습니다.
저는 그 시간에 촬영을 할 겨를이 없어서....

그럼, 여러분의 멋진 갑천 야경을 기대합니다.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1탄 보기 -> http://pinetree73.tistory.com/135

본인이 소유하고 촬영하는 카메라와 렌즈 리뷰 시리즈 2탄!!
이번에는 AF Nikkor 20mm, F2.8D 렌즈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우선 외모는 이렇게 생겼다.

20mm, 크롭바디에서는 그렇게 넓은 화각대가 아니지만, 풀프레임 바디에 장착되는 순간
이 녀석은 놀라운 성능을 발휘한다.
크롭바디의 13mm 화각대를 지니며 무엇보다 왜곡이 그렇게 심하지 않은 광각렌즈다.
이 녀석은 근거리 보정방식을 지닌 니콘의 몇 안되는 렌즈다.
근거리 보정방식(Close-Range Correction System)은 렌즈를 복수의 군으로 분활하여 각각 다른 움직임을 시켜 초점을 맞추는 방식이다. 이런 방식을 사용하면 근거리에서도 상면이 평탄해 지도록 촬영할 수 있다는 것이다(니콘 렌즈 카탈로그)

바디와 마운트 되는 부분이다 AF렌즈이기에 접점이 그렇게 많지는 않다. 렌즈알은 아기자기 하다.


18-35렌즈가 원형조리개를 사용한 반면, 이 녀석은 그낭 원형 조리개가 아니다. 이런 특성 때문에 오히려 야경 촬영시 더 예쁜 빛갈라짐을 보여준다.


이 녀석을 지인에게 보여주었더니 "뭐 이런 조그만 렌즈가 다 있냐?"며 무시를 했다.
자기가 갖고 있는 50mm,F1.4D 렌즈보다 거의 두배 가까이 비싼 녀석인데 말이다.

결국 사진은 결과물로 말해야 하는 법,
결과물을 보여주자 바로  인정하는 그런 렌즈다.
18-35가 풀프레임의 광각렌즈로 진정한 편리함을 보여주는 반면,
이 녀석은 광각 단렌즈로 생각보다 불편할 수 있다.
하지만 장착을 하고 뷰파인더를 보는 순간, 이미 이 렌즈에 대한 혹평은 의미없다.


[D700 + AF 20mm,F2.8D] 한 대 맞아볼래?

우선 단렌즈는 기본적으로 화질이 좋다. 게다가 가볍다.
무엇보다 광각단렌즈는 무엇이든 촬영할 수 있다. 한마디로 재미있는 렌즈다.

18-35가 있을 때에는 이 녀석을 바디캡으로 물리고 다녔으나 20mm를 영입한 이후로는 이 녀석을 주로 물린다.
요즘 18-35를 털어버릴까를 고민하고 있다(돈이 없으니까....ㅠㅠ)



광각렌즈로 점프샷을 찍으려면 일단 로우앵글이 유리하다. 그래야 더 많이 점프한 것 처럼 보일테니...


아래부터 나올 사진은 인천국제도시 축전장의 분수대에서 촬영한 사진들이다.
야경에서는 20mm, f2.8D 렌즈는 그 위력을 발휘한다.






AF Nikkor 20mm,F2.8D 렌즈 총평

니콘에서는 나오는 단렌즈 중에서 현실적으로 구입할 수 있는 렌즈중 가장 광각 렌즈가 바로 이녀석이다.
AF Nikkor ED 14mm,F2.8D 렌즈는 거의 200만원을 호가하는 녀석이고
AF Fisheye Nikkor 16mm, F2.8D 렌즈는 어안렌즈인데다가 이 녀석 또한 구하기 힘든 렌즈다.

그런 의미에서 살펴본다면 20mm, F2.8D렌즈는 풀프레임 바디에서 현실적으로 즐길 수 있는 가장 광각 단렌즈이다.
24mm와 28mm 단렌즈도 있으나 20mm렌즈가 가장 시원한 화각대를 지니고 있다.
근거리 보정방식은 24mm, F2.8D 렌즈에도 들어 있으나 28mm렌즈에는 들어 있지 않다.
그렇게 본다면 20mm와 24mm가 현실적으로 왜곡이 없으면서 즐길 수 있는 화각대이지만
24mm렌즈는 24-70렌즈나 24-85D 렌즈와 화각대가 겹치기 때문에(물론 다른 느낌이지만...)
독특한 화각대를 즐기기 위해서는 20mm렌즈가 유일한 대안으로 보인다.

게다가 이 렌즈를 영입하고 나서는 18-35mm,F3.5-4.5D렌즈를 드라이케비넷에 거의 넣어놓고 다닌다.
그래서 이번에 정리하려고 한다.

18-35리뷰를 적을 때 영입대상 1호로 정했던 녀석이 20mm렌즈로 인해 계륵이 되어버렸다.
게다가 아무리 광각줌렌즈라 하더라도 단렌즈의 화질은 따라갈 수 없다.

20mm 화각대를 지니고 있는 시그마의 20mm,f1.8 렌즈도 있다.
물론 가격대도 비슷하지만 조리개 값에서 시그마가 훨씬 유리하기도 하다.
하지만 니콘에는 니콘이라는 무모한 니콘당원인 본인에게는 니콘의 20mm,f2.8D렌즈가 훨씬 더 매력적이다.

글을 마친다.
풀프레임에서 광각을 즐기려면 현실적 대안으로 AF Nikkor 18-35mm,F3.5-4.5D, AF 20mm, F2.8D, 시그마의 12-24mm, 20mm,F1.8 렌즈등 제한적인 렌즈폭을 지닌다. 물론 니콘의 14-24, 17-35의 렌즈도 있으나 너무 비싼 가격대에 형성되어 있다.
그렇다면 현실적으로 즐길 수 있는 광각렌즈는 줌렌즈라면 18-35, 17-35, 14-24, 단렌즈로는 14mm,f2.8D, 20mm, f2.8D, 24mm, f2.8D, 시그마 20mm,f1.8 등으로 압축해 볼 수 있다.

본인이 선택한 20mm,f2.8D렌즈, 만약 써 본다면 후회없는 선택이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풀프레임의 광각단렌즈, 20mm를 추천한다.



SLRclub에 올린 리뷰보기 -->>
http://www.slrclub.com/bbs/vx2.php?id=user_review&page=1&sn1=&sid1=&divpage=4&sn=off&sid=off&ss=on&sc=off&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0077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