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개하는남자

'손원일제독'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6.10 [할아버지의 사진첩] 1928년 10월 구세군사관학교 (1)
  2. 2009.06.25 해군의 아버지, 손원일 제독 (1)

<할아버지의 사진첩을 넘기며...>




(1928년 10월 구세군사관학교)


1928년 9월 "19기 개발자 학기" 입학 

1928년 10월 사관학교 촬영

1928년 12월 구세군 첫 자선냄비 시작


조부(허원조, 제일 뒷줄 우측에서 두 번째/ 조모:김옥녀, 제일 앞쪽 오른쪽에서 세번째 흰옷 여학생)께서 

1928년 9월에 구세군 사관학교(신학교)에 입학을 하셨습니다. 

그리고 한 달후 1928년 10월, 구세군 사관학교 전교생 단체사진을 촬영하신 것으로 추측됩니다.


다들 아시는 구세군자선냄비는 조부께서 사관학교를 입학한 그해 겨울 처음으로 대한민국에서 시작되었습니다. 

1928년은 한국구세군에 있어 의미있는 해로 생각됩니다.


증조모(이신월 전도사)께서는 충북 영동의 "영동제일교회"(기장)에서 34년간 신앙생활을 하셨는데, 

권사를 받으시고 그후 21년간 여전도사로 사역하시고 74세에 소천하셨습니다. 

그 후 조부께서는 지인(신순일 참령)의 권유로 구세군 사관학교로 입학을 하셨습니다.  


조부를 구세군으로 권유한 신순일 참령께서는 신유의 은사를 갖고 계셨는데 

한국 해군의 아버지라 불리는 손원일 제독의 부인(홍은혜-해군의 어머니로 불림) 병을 안수로 고쳐주셨으며, 

그 후 조부께서 사역하시는 교회에 출석을 하셨습니다. 

제가 해군본부교회에서 전도사로 사역할 때 직접 만나뵀을 때 

인사를 드리며 조부의 성함을 말씀드렸더니 기억하시더군요.


조부께서 동아일보 기자로 활동하시다가 

1928년 구세군 사관학교(신학교)에 입학을 하시고, 

그 후 조부의 막내아들인 제 부친께서도 1971년에 구세군사관학교에 입학을 하셔서 사역을 하시게 됩니다. 

그리고 저는 1996년에 뒤늦게 침례신학대학교에 입학을 하여 지금 목사로 사역을 하고, 

지금 신약학 박사논문을 쓰는 중입니다

(제가 침례교로 오게 된 이야기는 외가쪽 이야기를 다루면서 소개하겠습니다).


빛바랜 조부의 신학교(구세군 사관학교) 입학 사진 한 장은

언제나 제 마음 속에 이름모를 뜨거운 감동을 불러 일으킵니다.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대한민국 해군의 아버지, 손원일 제독의 영상이다.
해군본부교회에서 사역할 때, 말로만 듣던 손원일 제독.
영상을 보고서야 이렇게 훌륭한 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부인, 홍은해 권사님 또한 해군의 어머니로 믿음의 귀한 본을 보인 분이시란다.

본인의 할아버님께서 목회하시던 교회에 반주자로도 봉사하셨다니
참 묘한 인연이다.

내 넥타이 핀 또한 손원일함 진수식 기념 넥타이핀이니....

이 영상을 보고 난국의 영웅이 생각났다.
이념을 뛰어넘어 나라를 위해 자신을 바친 훌륭한 분들...

2002년도 연평해전도 그러했고
또한 6.25 전쟁당시 북한의 특공대를 무찔렀던 옥포해전 또한 그러했으니...

이 나라는 대통령과 정치인의 나라가 아니다.
이 나라는 부자와 기득권의 나라가 아니다.
이 나라는 나라를 사랑하고 자신을 희생할 줄 아는 사람의 나라다.
마치 자신의 나라인양 마음대로 하려는 그런 자들은 오늘 같은 날 자숙하길 바란다.

그 옛날 전쟁이 났음에도 자신의 이익을 위해 수많은 거짓과 속임수를 펼쳤던 자들이
오늘날 떳떳하게 고개를 들고 있음은 역사의 수치다.

그 옛날 외구의 세력에 자신의 이익을 위해 나라를 져버린 자들이
오늘날 떳떳하게 고개를 들고 있음 또한 역사의 수치다.

이 나라는 보수와 진보로 나뉘어 져서는 안된다.
이 나라는 애국자와 매국노로 나뉘어져야 한다.

이 나라의 머리는 과연 애국자인가? 매국노인가?
자신의 과거를 뒤돌아 보고 자숙할 줄 아는 애국자가 되길 바란다.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