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담는 세상

'세종시출범1주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01 [사설] 축포를 터뜨리기엔 아직 이르다 - 세종시출범1주년기념 (1)

<허윤기 사설 - 축포를 터뜨리기엔 아직 이르다> 



오늘이 세종특별자치시가 출범한 지 정확히 1주년을 맞는 날입니다. 

그간 세종시의 사진들을 촬영하면서 세종시에 대한 희망과 푸른 꿈을 가졌습니다. 

그 분의 꿈과 열정, 비전으로 만들어지게 된 세종시이기 때문에 더욱 그러했습니다.




하지만, 세종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과 세종시 출범 이후 벌어지는 어처구니 없는 시정들은 

저로 하여금 세종시에 대한 희망을 접도록 만들었습니다. 






또한 세종시의 주변지역, 쉽게 말해 이주하지 않은 이전의 동네들에 대한 

지원이나 관심의 부재 속에서 세종시는 오로지 첫마을을 위해 존재하는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세종시 주변지역(금남면 용포리)에 살고 있는 저로서는 덤프와 공사차량, 

영업용 차량들의 불법 주차로 인해 몇 년째 고생을 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조금 나아져서 아파트 진입로에는 덤프와 영업용 차량들의 주차를 해결했지만,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이후부터 2년간 겪은 어처구니 없는 행정은 연기군이었으니...

 그렇다 치더라도 민원인의 연락처를 피민원인에게 까지 알려주는 

어처구니 없는 세종시의 행정은 대체 무엇인지...





그간 촬영해 온 세종시의 사진들로 KBS대전총국과 함께 사진전을 잘 진행하고

 세종특별자치시 1주년 기념으로 사진을 세종시에 전부 기증하려 시청에 전화를 걸고 

3번의 전화를 돌리는 과정 중에서도 그러려니 하고 참았습니다. 

결국 담당자와의 통화에서 기증여부의 중요성을 떠나 기증품에 대한 심의를 거친 후에

수용여부를 결정할테니 기다려 달라는 말에 사실 조금 맘이 상하긴 했습니다. 

결국, 주위의 만류로 사진기증은 없던 일로 하고 담당자 분께 보류해 달라고 말씀 드린 후 

두 장의 사진은 세종시 주민 생계조합에, 한 장의 사진은 지인분에게 기증을 하고

 나머지 24장의 사진은 보관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은 2012년 7월 1일, 세종시 출범을 기념하며 첫마을에서 축포를 쏜 모습입니다. 



하지만, 아직 축포를 쏘기엔 이릅니다. 아직 세종시가 넘어야 할 산도 많이 있고, 

지방균형발전을 싫어하시는 분들에 대한 설득의 과정도, 

심지어는 대전과 세종시에 건설되는 과학비지니스벨트에 대한 과정 상에서 볼 수 있듯이

 중앙정부의 의지 역시 넘어야 할 산이기 때문입니다. 



선거철만 되면 세종시에서는 자신들이 세종시를 지켰다는 주장을 펼치기 일쑤입니다. 

대체 뭘 지켰다는 것인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의 출범 1주년은 축하해야 할 일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오늘 세종시에서는 이런저런 행사들이 많겠지요? 하지만, 영혼없는 축제와 감동없는 시정을 펼치는 한, 

세종특별자치시의 축하는 아무런 의미도, 가치도 없을 뿐입니다. 






제가 너무 극단의 말을 사용한 것 같습니다. 

사실 세종시에 대한 기대와 희망이 컸던 만큼 실망과 분노도 큰 것 같습니다. 

2012년 12월 4일 이후 세종시에 대한 단 한장의 사진도 촬영하지 않고 있습니다. 

주위에서는 역사를 갖고 있으니 촬영하라는 많은 말씀을 하시기도 합니다. 

하지만 마음이 담기지 않는 사진은 영혼없는 몸에 지나지 않기 때문에 

사랑과 열정이 생기기 전까지는 다시 세종시를 담고 싶지 않습니다. 



사진은 카메라와 기술로 담는 것이 아니라 사랑과 열정으로 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더욱이 세종시의 사진을 담지 않고 있습니다. 



그 누군가가 세종시의 푸른 희망을 이야기하고 감동있는 시정을 펼친다면, 

제 마음에 다시 세종시에 대한 열정과 사랑이 피어 오른다면 

저는 거침없이 카메라를 들고 나갈 것입니다. 







세종특별자치시 1주년을 맞아 그간의 기대와 섭섭함을 담으려니 글이 길어졌습니다. 

연기군의 행정을 벗어나 모쪼록 "세종특별자치시"다운 행정을 펼치시길 기대합니다. 

유한식 시장부터 현장의 공무원에 이르기까지 대변혁을 이루지 않는 한,

 세종시는 "세종특별자치군"에 지나지 않을 것입니다. 






다시 한 번,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1주년을 맞아 축하드리며, 

많은 축하와 격려 외에 쓴 소리에도 귀기울이셔서 

그 분께서 품으셨던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꿈을 멋지게 실현하시길 바랍니다.

 '창조경제'와 같은 개념도 모호한 일에 엉뚱한 세금 낭비 하지 마시고 말입니다. 

<허윤기의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1주년 기념사설>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