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담는 세상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서 제작한 행복도시 교량이야기 책에 실린 제 사진들입니다.


 제 부족한 사진이 이렇게 멋진 작품으로 완성될 줄은 몰랐습니다.



세종시 촬영 포인트 공개했던 글 
-> http://www.slrclub.com/bbs/vx2.php?id=offrec&no=21447




이 책자에서 무엇보다 가장 제가 좋았던 사진은 "행복도시 교량을 만나다"에 실린 사진과 글입니다. 


다리는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의미가 있다고 예전에 블로그에 글을 쓴 적이 있는데, 


그 의미와 함께 시작하는 행복도시 교량이야기는 제게는 큰 감동이었습니다.


 이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아파트 관리소장님께 부탁드려 옥상에 오른 후,


 다시 사다리를 타고 아파트 첨탑까지 기어올랐던 터라 더 애착이 갔는데, 


책을 만드는 회사에서 그 가치를 알아봐 주신 것 같아 더 기쁩니다.


제 덧없는 소망일런지는 모르겠지만,


 행복도시의 다리가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것 처럼 


소통의 도시가 되어 대한민국 행복의 중심지가 되면 좋겠습니다.


제 부족한 사진을 멋진 작품으로 만들어 주신 와이쥬크리에이티브와


 이런 기회를 주신 행복청 대변인실에게 감사드립니다.


* 참고로 이 사진을 포함하여 30장의 사진 원본을 책자발간에만 사용하는 조건으로 기증하였습니다.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


제가 세종시 첫마을의 사진을 인터넷 상으로 처음 올린 이후


많은 사진 애호가들이 세종시 첫마을 촬영을 위해 찾기 시작했습니다.


<한두리교의 조명이 들어온 지 몇일 되지 않아 촬영한 사진>


2012년 1월 26일 포스팅한 금강2교(한두리교 야경)


---> http://pinetree73.tistory.com/409


 


물론 이전부터 세종시 사진을 촬영해 오면서 제 나름대로의 촬영 포인트를 알고 있었는데


이번 기회에 제 나름대로 세종시의 촬영 포인트와 시간대에 대한 노하우를 정리를 해 보기로 했습니다.


부족한 사진이지만 그간 촬영했던 경험이니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세종시 첫마을 촬영 포인트>







우선 세종시 첫마을부터 담아볼까요?


대전시에서 세종시로 촬영하러 오시는 분들이 많으시던데요,


입구부터 한 번 담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세종시 관문(?)]




세종시의 명물인지 흉물인지 모르는 자전거도로입니다.


어떤 분은 지네 같다고도 하시던데요...


도로 중앙에 자전거 도로가 놓여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지만


진출입로가 제한되어 있어 이용에 조금 아쉽기도 합니다.


얼마전 자전거도로 때문에  세종시 1번 국도가 몇개월 동안 멈추는 바람에


급하게 공사를 하는 바람에 도로가 매끄럽게 되지 못했다고 하던데요...



여하튼, 세종시의 진입 관문처럼 보이도록 담아보고 싶어 


여기저기 헤매다가 개인적으로는 이 곳에 제일 접근하기 좋고 나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대전시에서 감성리를 지나 감성교차로를 막 지나고 나면 오른쪽에 언덕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그 곳이 포인트입니다.



감성교차로를 막 지나고 나면 오른쪽에 이렇게 차를 세울 수 있는 공간과 함께 임시 주차장이 있습니다.


오른쪽 언덕으로 차가 올라갈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아래에 차를 세우시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사진에 주차되어 있는 차량처럼 말이죠..


일몰 시간에 차량의 궤적도 담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언덕에 올라가시면 그것으로 포인트가 나오지는 않습니다.


바로 이 비상계단이 포인트입니다.


위 사진은 비상계단 말고 좀 더 뒷쪽에서 담았는데요


비상계단을 조금만 내려오시면서 맘에 드는 프레임을 담으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다만 위험하니 안전을 우선으로...









[세종시 첫마을과 한두리교 야경]




이번에는 세종시 첫마을과 한두리교를 함께 담아 본 전경입니다.


이런 각도는 한 번도 시도해 보지 않았던 건데요..


용포리 신성미소지움 아파트 104동 옥상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낮에는 개방되어 있지만 밤에는 폐쇄되기 때문에 쉽지 않습니다.


저는 관리사무소에 찾아가 소장님께 사정을 설명하고 부탁을 해서


일몰을 담았습니다.


지금은 모델하우스들이 더 많이 생겨서 이렇게 담기지는 않습니다.


모델하우스들이 사진을 많이 망치더군요. 에잉~~






[세종보와 첫마을 1,2단계]





작년 가을에 담은 세종보와 첫마을입니다.




이곳은 세종보좌안에 올라가 촬영한 것으로


첫마을 반대편에 있는 금강둑을 따라 가다보면 찾을 수 있습니다.



대전에서 오시다가 대평리 방향으로 들어 오신 다음


첫번째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하십니다.


그리고 다시 첫번째 삼거리에서 (우측에 타일공장) 좌회전을 하십니다.


그리고 난 후 세종시 1번 국도 다리 밑을 통과한 후 언덕을 올라 다리가 나오는데


그 다리를 건너지 마시고 둑방길을 따라 우회전을 하시면 됩니다.




이 길을 따라 끝까지 가시면 됩니다.


처음에 들어서면 겁이 많이 나실텐데 그냥 끝까지 가시면 학나래교(금강1교) 바로 아래로 연결됩니다.


그리고 공터가 나오는데 그곳에 주차를 하시고 강둑 아래로 걸어 내려가시면 됩니다.





세종보 좌안이 나오는데요 예전에는 이곳에 돌다리가 있었는데요


얼마전에 가 보니 이 돌다리가 없어졌더군요.


세종보 좌안이 언덕으로 되어 있는데


이 곳에 오르시면 세종보와 세종시 첫마을 1,2단계를 한번에 담을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세종보 좌안 옆쪽에 있는 섬에 오르고 싶지만...그냥 마음만...



참고로 물이 조금 더럽습니다.


세종보에서 흘러오는 물과 보 아래쪽의 느린 유속 때문에 물이 많이 더럽습니다.


이끼도 많이 껴 있고, 녹조도 있어 냄새도 제법 나긴 합니다.








[세종시 첫마을 야경]



이제 본격적으로 첫마을 야경을 담아볼까요?


세종시 촬영 포인트를 문의하시는 분들 중에 제 첫마을 야경에 대한 문의가 많습니다.


그만큼 이곳이 유명한 포인트인데요


이 포인트는 2011년 가을 세종보 개방식을 찾아가다 눈여겨 두었습니다.





그러다가 2011년 12월 세종시 첫마을 1단계 전체세대 조명 테스트를 하는 날 다시 찾아 


포인트를 확인하고 한두리교 조명이 들어오자마자 바로 그곳을 찾아 촬영을 했습니다.




이곳을 찾아가시려면 아까 공터에 차를 세우지 마시고 둑방길을 따라 더 이동하시면 됩니다.





둑방길을 따라 한두리교를 향해 더 둑방길을 차를 타고 가시다가 주차를 하셔야 합니다.



주차할 곳이 마땅치 않습니다.


저의 경우는 초록색으로 된 곳에 차를 세우는데요..


조금 표시가 어긋났는데...


여하튼, 도로는 한두리교 아래로 길이 이어지는데요


그 곳 말고 둑방길쪽에 차를 세울 수 있는 공간이 조금 있습니다.


대략 2대 정도 세울 수 있는데요..


그 곳에 주차를 하시고 둑방길을 걸어 내려가시면 됩니다.


저는 노란색으로 표시된 곳에서 촬영을 하는데요


많은 분들은 그보다 도 아래쪽으로 이동을 하셔서 촬영을 하시더군요.


그렇게 되면 한두리교가 더 많이 담기기 때문에 유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냥 이곳에서 담아봤습니다.


여름철에는 풀이 우거져 있어 긴바지와 운동화를 추천합니다.





그곳에서 담은 사진입니다.


보통 20mm 렌즈와 같은 광각도 재미있습니다.


첫마을의 반영만 담겠다면 50mm 단렌즈도 효과적입니다.


다만...이곳에 바람이 매우 유동적입니다.


금강을 따라 바람이 자주 불기 때문에 거울같은 반영을 담기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기다리다보면 바람이 잦아들기 때문에 인내가 필요합니다.





이 사진은 BRT전용도로에 올라 촬영한 한두리교 입니다.


지금은 이곳으로 BRT가 다니고, 절전 관계로 조명도 들어오지 않아 담을 수 없습니다.




끝으로 한두리교를 반대편에서 담아봤습니다.


이날 24-70N을 들고 간터라 이렇게 밖에 담을 수 없었지만


다음에 20mm나 16mm의 화각대로 담아볼까 싶습니다.





들어가는 길은 한두리교를 건너신 후 바로 우회전 하신 다음에


첫 번째 우회전 길에서 오른쪽으로 빠지신 후,


길을 따라 내려가시면 예전 공사용 임시 포장길로 연결이 됩니다.


임시 포장길을 따라 가면 임시다리가 나오는데


그 다리를 건너지 마시고 오른쪽으로 난 자갈길이 있는데요


그 길을 따라 한두리교 바로 아래에 주차를 하시면 됩니다.


다만, 이 길이 쉽지는 않습니다.


왜냐하면 자갈길인데 잘못하면 승용차의 경우 차량이 빠질 수 있으니


과속하지 마시고 느린 속도로, 다만 멈추지 마시고 진행하셔야 합니다.


조금 걱정스러우시면 첫마을에 주차를 하시고 걸어서 오시는 것도 좋습니다.








지금까지 세종시 촬영 포인트 중에서 첫마을 편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다음엔 정부청사와 중앙호수공원, 


그리고 전월산에 올라 바라볼 수 있는 전경까지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세종시 촬영 포인트에 대해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시길 바라며 


글을 마칩니다.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
지방균형발전의 꿈으로 시작된 세종시...

세종시의 밤이 요즘 화려해 지고 있습니다.

첫마을 1단계 아파트의 입주가 시작되면서 금강2교도 함께 개통되었습니다.

평일에는 다리의 조명이 들어오지 않고 주말에는 조명이 들어오더군요.

하지만, 주말에 촬영할 시간이 없어 고민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구정 명절 기간에는 평일임에도 조명이 들어왔습니다.

그래서 추위를 무릎쓰고 금강변으로 향해 촬영을 했습니다.

아마도, 금강2교의 야경 촬영은 제가 1등이 아닐런지...ㅎㅎㅎ

그럼, 금강2교의 멋진 모습을 사진과 함께 보시죠~~


 


해가 지고 골든 타임에 촬영했습니다.

세종시 첫마을 1단계 아파트와 함께 금강2교를 담아봤습니다.

이날 무척 추웠습니다. 찬바람 부는 겨울 밤에 금강변에서 홀로 헤매며 포인트를 찾았습니다.

아마도 이 자리가 제일 좋은 자리인 것 같습니다.

역시 세종시의 명소, 금강2교의 야경이 더욱 제대로 보입니다.


첫마을 아파트와 함께 금강 2교를 조금 더 당겨 봤습니다.

금강변에 반영을 보시면 알겠지만 바람이 무척 불고 있음을 알 수 있으시겠죠?

단단히 무장하고 나갔길 망정이지 동태가 될 뻔 했다는....끙~~~

하지만 세종시의 명소, 금강2교를 이렇게 담을 수 있었죠?



이제는 금강2교를 메인 피사체로 삼았습니다.

좀 더 강변으로 내려가 다리쪽으로 살짝 이동했습니다.

금강2교의 그 멋진 모습이 한 눈에 담깁니다.

역시 금강2교의 멋진 야경이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이번에는 금강변에 난 자전거 도로와 산책로를 따라 조금 더 이동했습니다.

지금 중앙에 있는 다리 점검 위치가 생각보다 예쁘게 담기더군요.

그래서 조금 더 앞쪽으로 이동~~




가까이서 보니 아직 다리 아래쪽에 공사는 끝이 났지만

마무리가 살짝 덜 된 모습이 보입니다.

점검구에는 올라가지 못하게 막아 놓았더군요.

여하튼, 이렇게 촬영하니 한강 다리 못지 않네요~~

이 정도면 세종시의 새로운 명소로 금강2교 야경을 뽑을 만 하겠죠?


한참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촬영하다 보니 골든타임도 끝났고,

그래서 강둑위로 올랐습니다.

강둑에 차를 세워두고 내려가서 촬영했거든요.

포인트는 어디냐구요?

사진과 위치를 대략 보시면 유추할 수 있을 듯 한데요~~

다만, 이 강둑을 찾아 들어오시기가 쉽지 않습니다.

작년에 세종보 행사를 했던 강둑인데요, 생각보다 찾기가 어려우실 듯...

세종보 개방행사 때 잠깐 들릴때  이 위치를 눈 여겨 두었었죠.

세종보 덕에 금강물은 풍성해 졌지만, 물은 더러워 졌습니다.

사진에 담지는 않았는데, 거품이 강가에 밀려 와 있더군요. 쩝~~~

덕분에 풍성한 강물의 반영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다 가카 덕분입니다!!!!



이제는 금강2교를 향해 걸었습니다.

금강2교 위에서 촬영을 해 봐야겠죠?




이날 매제와 함께 동행을 했는데,

카메라를 놓고 온 터라 제 카메라로만 촬영을 했습니다.

야경 촬영법 알려준다 하고는 같이 나와 저 혼자 신나게 촬영을 했네요~~ ㅎㅎ


도로 중앙에서 뭐하는 짓이냐구 걱정하지 마세요.

지금 이 도로는 BRT전용도로입니다.

양쪽의 도로가 차량이 다니는 도로라서 지금 이 위치는 전혀 차가 다니지 않습니다.

BRT가 올해 말쯤에 개통한다고 들었으니, 아직은 이 위치도 사진 촬영의 좋은 포인트가 되겠죠?

이 사진 촬영하려고 8초인가? 그 자리에서 "그대로 멈춰라" 를 했습니다. ㅎㅎㅎ

삼각대에 셀프 타이머, 그리고 숨도 멈춘채 그대로 서 있어야 하는 수고 끝의 사진입니다.



그럼 금강2교의 모습을 좀 더 가까이서 보실까요?





마치 상어가 입 벌리고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처음에 볼 때에는 몰랐는데, 사진으로 보니 딱 그 느낌입니다.

양쪽으로 차량이 다니고 있어 궤적이 살짝 담겼습니다.





양쪽으로 차량이 이동한 순간을 담았습니다.

왼쪽에는 헤드라이트, 오른쪽에는 후미등...

살짝 기울어졌네요? 이궁...그냥 봐주세요.

어찌나 춥던지 중심 맞출 생각도 못하고 보이는 대로 촬영했습니다.

보정이요? 그런거 모릅니다.

그냥 무보정 리사이즈본으로 올려 봅니다!!!



세종시 첫마을 2단계 아파트와 금강1교의 모습입니다.

푸르른 별과 하늘, 그리고 금강1교의 모습...

그리고 저 뒤에 묵묵히 서 있는 세종시 첫마을 2단계 아파트...

세종시가 어둠 속에 유령도시가 될 것이라 우려했던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그렇게 될런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세종시는 사람이 살고 있습니다 .

그리고 밤이 밝아오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지금 보다 더 밝아지겠죠?





지난번 공사할 때의 금강2교의 모습입니다.





이렇게 어둡고 막막해 보이던 금강2교가 이렇게 변할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작년에 첫마을 아파트 전체 세대의 조명 시험을 할 때의 모습입니다.




아직은 입주가 끝나지 않았고, 명절이라 이곳 저곳으로 떠난 세대도 많아 완전하게 불이 들어오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밤이 더 밝아질 세종시가 기대됩니다.



세종시의 명소로 새롭게 부각될 금강2교의 야경...

어때요? 그럴만 하겠죠?


세종시가 서울의 한강처럼 운치있고 멋진 야경을 만들어 내는 도시로,

또한 지방의 균형발전을 위해 든든히 그 몫을 더 해 나갈 세종시가 되길 기대해 봅니다.

세종시 화이팅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연기군 금남면 | 금강2교촬영포인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