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개하는남자



새해가 밝은 지 벌써 3일째,

여러분은 자기 자신과의 신년 약속을 한 것은 무엇이 있나요?

저는 이번에는 "클래식 악기 연주하기"라는 약속을 제 자신과 했습니다.




중학교 시절, 2년에 걸쳐 바이올린을 배웠습니다.

물론 당시에 무척 배우기 싫어 도망다니고 땡땡이 치고...막 그랬습니다.

그런데 이제 제 나이 사십이 되어서야 때 늦은 후회를 합니다.

그때 잘 배워둘 것을....



하지만 아직 늦지 않았다는 일념으로 새롭게 바이올린을 연습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계속 기타, 베이스 키타, 피아노, 드럼등을 배우고 연습했던 터라

악기를 배우는데 있어 별다른 거부감은 없다는 점입니다.


이번에 귀한 바이올린을 하나 구했습니다.

손으로 제작한 바이올린인데 제게는 과분한 악기는 아닌지...



일일히 나무를 깎아 아치를 만들고 모양을 내며

Varnish를 하여 빛깔을 내고,

구석에 모양을 한껏 멋지게 만들어 더욱 멋을 더한....

참 멋진 악기입니다.




게다가 Neck에도 이렇게 멋진 문양을 조각해 넣어

더욱 고품있는 악기로 만든 그 손길을 생각하니

활긋기나 연습하기에는 과분한 악기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세월의 흔적이 살짝 느껴지도록 Varnish를 해서 웬지 손때 묻은 정감까지도 느껴집니다.




손으로 깍은 Bridge와 F-hole, 그리고 그 옆의 문양을 깍은 장식까지...

이렇게 좋은 악기를 들고 "반짝반짝 작은별"을 아들 은찬이와 같이 연습을 매일 하고 있습니다.




줄의 장력을 버텨내고 있는 모양새가

마치 저에게 이 좋은 악기를 손에 들고 활긋기만 하다 끝나지 말고

끝까지 잘 버텨내주길 바라며 응원하는 듯 합니다.



F-hole과 Bridge, 그리고 어깨받침과 함께 턱받침까지...

그렇게 멋진 조합을 이루어 아름다운 공명을 만들어

수줍은 활긋기 하나 만으로도 제게 감동을 주는 멋진 악기 입니다.




이제 오늘로 2012년 첫번째 달의 3일째네요.

오늘까지 연습을 했으니 작심삼일은 벗어난 것일까요?

아들 은찬이 혼자 바이올린 연습을 하라고 했더니만 눈물의 악기를 만들더니

아빠가 같이 옆에서 해 주니 신이 나서 연습을 하네요.

역시, 아들은 아버지의 등을 보고 자란다는 말이 틀린 말이 아니더군요.

아들 은찬이가 바이올린 연주자가 되길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음악을 즐기고 풍류를 즐길 줄 아는 사람이 되길 바라며

저 또한 내일도 아들과 함께 연습을 하려고 합니다.


올해가 가기 전, 클래식 곡 하나 정도는 연주해보려고 합니다.

이것이 올해의 제 작은 목표입니다.



박사코스웍 마지막 2학기가 남았으니 학문에 더욱 정진하며,

사진으로, 블로거로 더욱 성숙을 이루는 한 해가 되며,

목사로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며,

아버지로, 가장으로, 아들로 부끄럽지 않기를 바라며...

남자 나이 40세의 얼굴은 자기 책임이라는 말을 떠올리며 남에게 행복을 주는 얼굴로 남기를 바라며...

그렇게 2012년을 마무리 하고 싶습니다.


가녀린 바이올린 하나를 들고 참 많은 생각을 하고 있네요.

2012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더욱 멋진 꿈을 이루는 한 해 되세요~~

제 자신에게도 그러하길 기대해 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서구 만년동 | 비노클래식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해금이 바이올린으로 변신을 한다면 어떨까요?

이런 해금이 바이올린으로??
설마???

우리 국악기 해금의 재료를 바이올린과 같은 재료로 바꾸어 해금을 새롭게 만들었습니다.





트랜스포머 영화를 보면 자동차가 로보트로 변신하여 관객들에게 흥미를 더해줍니다.
그런데 우리 국악기 해금이 바이올린으로 변신을 한다면 어떨까요?

현악기 제작자 마에스트로 구자홍의 새로운 도전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해금은 대나무로 만든다고 합니다.
그런데 수명이 3년정도라고 하더군요.

하지만 그 수명을 늘릴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를 고민하는 한 교수님의 제안으로
마에스트로 구자홍 선생이 바이올린 재질로 해금을 만들어 봤다고 하시더군요.

그냥 부끄러워서 말을 못하던 건데,
제가 우연하게 놓여져 있는 해금을 보고 질문을 던졌더니
쑥스러운 듯 해금을 만들어 봤다며 이야기를 해 주셨습니다.

 

 


바로 이 통입니다.
국악기는 대나무로 만들었는데,
이 나무는 오동나무인가요? 아...
여튼 바이올린을 만드는 나무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또한 줄을 감는 이 부분 또한 만들었다고 하더군요.

 

 

 

 


해금이 해금 모양을 하고 있지만
실상은 바이올린 재료를 사용했으니 바이올린으로 변신한 것 맞죠?

 

 

 


대전의 유일한 현악기 제작자 마에스트로 구자홍 선생의 새로운 도전,
국악기를 바이올린의 재료를 이용해 제작한 해금..

아마 현악기 제작자 이기에 이런 시도가 가능하지 않았을까요?

2줄로 모든 소리를 만들어 내는, 절대음각의 소유자가 아니면 연주할 수 없는 해금..
하지만 그 애절한 소리를 내는 해금이 3년이라는 수명을 갖고 있다니...

하지만 바이올린을 만드는 재료를 사용했으니 앞으로 100년은 더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요?
물론 국악의 그 고유한 울림을 얼마나 대체할 수 있을지는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국악 현악기를 새로운 시도로 제작한 마에스트로 구자홍...

정말 멋진 시도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의 이런 시도에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 더 멋진 현악기를 만들어 대전의 자랑으로 서길 기대해 봅니다.

해금의 바이올린으로의 변신,
어때요? 놀랍지 않나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서구 만년동 | 엑스포오피스텔1차관리사무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투루에 오르겔(일명 미니사이즈 오르겔) 5대와 함께 하는 아시아 최초의 현악 앙상블, 대금, 피리등의 전통악기가 어우러지는 이번 콘서트는
단순한 콘서트의 의미를 뛰어넘는 의미가 있다.



유럽의 오르간 제작자들도 만들기 힘들다는 투루에오르겔(Truhe Orgel)을
그것도 5대를 동시에 대한민국의 오르겔 바우마이스터 홍성훈 선생이 제작을 하였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동양음악과 서양음악의 만남이라는 음악적 디자인 또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서로 다른 꿈, 디자인 음악을 만나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2011년 2월 8일 (화), 저녁7시 동대문 역사문화공원의 이벤트 홀에서 열렸다.



이날 이벤트 홀에는 주최측에서 예상한 관객보다 더 많은 관객들이 찾아와 오르간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2009년 11월 24일, 홍성훈 오르겔바우마이스터 작업실에서]

홍성훈 선생과의 인연은 오르간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갖고 계신 부친의 관심덕이다.
지난 2009년 11월 부친과 함께 처음 찾은 홍성훈 선생의 작업실 방문이 첫 인연이다. (http://pinetree73.tistory.com/164)


[2009년 11월 24일, Op.10의 작업중인 모습 / 홍성훈 선생 작업실에서 촬영]


그 후로 Op.10의 제작과정을 모두 지켜봤고, 완성된 후 다시 찾아서 그 웅장한 모습에 감탄을 금할 수 없었다.
그리고 2010년, 1년여의 시간 동안 오르겔 바우마이스터 홍성훈 선생은 미완의 작품이던 Op.9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방문 당시 본인에게 보여주었던 Op.9 투루에오르겔의 예상도 / 2009년 11월 24일 홍성훈 선생 작업실에서 촬영]

Op.9는 이동형의 미니사이즈 파이프오르간으로, 5대를 동시 제작을 시도하였다.
이 오르간의 탄생은 역시 슬픈 이야기다.

악기를 연주하지 못하는 한 사람이 이동형 오르간 제작에 대해 의뢰를 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설계를 끝내고 의뢰인께 연락을 했더니 돌아가셨다는 것이다.
결국, Op.9는 미완의 작품으로 남겨두고 새로운 제작의뢰가 들어와 Op.10을 먼저 제작하게 된 것이다.

Op.9에 대한 애절한 마음을 갖고 있던 홍성훈 선생은 뜻을 같이 하는 의뢰인을 찾아 시작을 하게 되었다.
그 열매로 Op.9 투루에오르겔(Truhe Orgel)이 5쌍둥이로 동시에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태어나게 된 것이다.


이날 콘서트는 동서양의 음악이 크로스오버하는 아주 흥미로운 시간이었다.

프로그램은 아래와 같다.

- W.A. Mozart.   Divertimemto in F, Nr.3, K.138   Allegro - Adante - Presto           / 현악앙상블 Seoul Sinfornia Solisti

- "자진한입" 中 평조두거                                                                                  / 대금 박상은, Organ 김강

- Amazing Grace                                                                                          / 피리 고우석, Organ 김강

- F. Kreisler.    Prelude und Allegro in e                                                           / Violin 홍예린, Organ 한한나

- J.S.Bach.   Trio Sonata in G BMW 1038  Largo - Vivace - Adagio - Presto         / Oboe 윤혜원, 조정현, Organ 최주용, Basson 김희성

- P.I.Tschaikovsky.   Nutcarcker Suite <조곡: 호두까기인형> "요정의 춤"             / Organ 조인형, 김강, 박옥주, 최주용, 한한나

-  A. Vivaldi.   "Le quattro stagiono(사계): La Primavera(봄) in E, RV269             /  Organ 조인형, 김강, 박옥주, 최주용, 한한나
 
- J. S. Bach.   Brandenburhische Konzerte(브란덴부르트협주곡) in G.Nr.6, Op.4  / 현악앙상블 Seoul Sinfornia Solisti, Organ 조인형, 김강, 박옥주, 최주용, 한한나





아래는 콘서트 현장의 모습이다.
카메라와 캠코더를 모두 챙겨갔는데, 캠코더 앞에 광각렌즈를 장착했더니 화질이 좀 저하되었다.

- Sony TRV-60 with Wide Convert / 영상편집: Sony Vegas 10 by 허윤기
- Streaming by Synology NAS 211+
- Nikon D700 + MF Fisheye 16mm,f2.8 + AF-s VR 70-200mm,f2.8G + AF 24-85mm, f2.8-4D




[홍성훈 선생 인터뷰와 Violinist 홍예린 양의 리허설 모습]



[Vilon 홍예린, Organ 한한나]



W.A. Mozart.   Divertimemto in F, Nr.3, K.138  
Allegro - Adante - Presto   / 현악앙상블 Seoul Sinfornia Solisti





[현악앙상블 Seoul Sinfornia Solisti]






 "자진한입" 中 평조두거  
(대금 박상은, Organ 김강)





[대금 박상은, Organ 김강]




- Amazing Grace  
(피리 고우석, Organ 김강)




[피리 고우석, Organ 김강]





- F. Kreisler.    Prelude und Allegro in E   
(Violin 홍예린, Organ 한한나)

 



[Violin 홍예린, Organ 한한나]




J.S.Bach.   Trio Sonata in G BMW 1038  Largo - Vivace - Adagio - Presto        
/ Oboe 윤혜원, 조정현, Organ 최주용, Basson 김희성

 




[Oboe 윤혜원, 조정현, Organ 최주용, Basson 김희성]





P.I.Tschaikovsky.   Nutcarcker Suite <조곡: 호두까기인형> "요정의 춤"
+ A. Vivaldi.   "Le quattro stagiono(사계): La Primavera(봄) in E, RV269

(Organ 조인형, 김강, 박옥주, 최주용, 한한나)






[Organ 조인형, 김강, 박옥주, 최주용, 한한나]



마지막 브란덴부르크 협주곡은 용량 관계로 다음번에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까지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마무리는 다음 브란덴부르크 협주곡과 오르간에 대한 소개까지 함께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즐감하세요!!!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