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담는 세상


대전시티즌의 골키퍼, 최은성이 감독이 없는 2경기에서 연속으로 7골을 허용하며 총 14골을 실점하였다.

왕선재 감독이 그만둔 후, 팀의 최고참인 최은성은 선수들을 독려하며 팀을 이끌어야 했다.
하지만, 2경기 동안 14골의 실점은 팀의 맏형으로써 큰 부담이었다.



하지만 지난 23일 저녁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19라운드, 강원FC와의 경기에서
최은성은 7개의 선방을 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거세지는 강원의 공격, 하지만 최고참 최은성은 연이은 선방으로 강원에게 골문을 허용하지 않았다.



최은성의 이런 선방은 팀의 동료들에게 정신적인 버팀목이 되었고, 이에 수비수와 더불어 공격수들까지 수비에 집중하며
대전의 골문을 지켰다.



경기 종료가 가까워지자 강원은 더욱 대전의 골문을 위협했으며,
후반 38분, 강원의 서동현이 문전에서 수바수와의 경합도중 공을 잡아 슛을 날렸으나
골대의 옆그물을 때렸다.
또한 후반39분 위협적인 헤딩슛은 골문을 살짝 벗어나 위로 넘어갔다.



이렇게 숨막히는 시간이 흘러가지만 강원의 공격은 더욱 위협적이었다.




후반 43분, 최은성과 일대일 상황을 맞은 강원의 서동현은 회심의 슛을 날렸으나 최은성의 선방에 막혔다.



이렇게 거센 강원의 공격도 결국 주심의 휘슬로 멈추었고,
결국 대전은 18경기 연속무승(6무 12패)에서 벗어나, 110일만의 승리를 맛보았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유상철 감독에게 "선물을 주고 싶다"고 말했던 최은성은 감독과의 약속을 멋지게 지켰다.
특히 후반39분과 42분 서동현의 연속 슈팅을 막아내자 관중들을 최은성에게 최고의 환호를 보냈다.

유상철 감독과 동갑네기 플레잉 코치인 최은성은 감독에게 승리의 선물을 선사했으며,
유상철 감독은 데뷔전 승리의 영광을 최은성에게 돌리는 보기에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대전시티즌의 "수호천황" 최은성...
그간의 맘고생을 기분좋게 털어버린 시티즌의 최고 맏형,
그리고 같은 나이의 유상철 시티즌 감독에게 승리라는 성공적인 데뷔전을 선물한 최은성...


이날 경기로 최은성은 대전시티즌에서 454경기를 출전하는 기록을 이어갔다.
이제 그의 대기록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그리고 그동안 대전의 최고 맏형으로 팀의 어려움 속에서 중심을 잘 잡아주었는데,
이제 유상철 감독과 함께 대전 시티즌을 새롭게 변화시켜주길 기대해 본다.

걱정마라, 최은성.
언제나 그대 곁에는 그대를 응원하는 수많은 팬들이 있으니...
이제 새롭게 일어서 힘을내라.
그리고 대전시티즌의 승리를 위해 그대의 한몸을 날려 수호천황으로 부활하길 기대해 본다.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대전시 1,2,3기 블로그 기자단 = 허윤기]
[대전시티즌 2,3,4기 명예기자 = 허윤기]
[충청투데이 따블뉴스 블로거 = 허윤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노은1동 | 대전월드컵경기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


2009년 12월 14일(월)부터 18일(금)까지 대전 월드컵 경기장 볼링장에서
한국프로볼링협회가 주관한 제6회 KPBA Player's CUP경기가 열렸다.
이 경기에는 프로볼러 94명이 예선에 참가하여 14일(월)부터 17일(목)까지
예선을 거쳐 총 8명의 개인전 선수와 4개의 단체팀, 4개의 믹스더블팀이 18일(금)에 결선을 치뤘다.

이날 80여명의 갤러리가 참석하여 선수들의 선전에 격려와 응원을 하였다.




개인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채준희 선수의 투구모습

개인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채준희 프로(검은색)과 준우승한 박영수 프로(우측) 선수의 시상식 모습





결승 라운드

채준희(스톰)-257 VS 박영수-246

 

1

2

3

4

5

6

7

8

9

10

채준희

9/

9/

X

X

X

X

X

X

X

9/9

19

39

69

99

129

159

189

218

238

257

박영수

X

X

X

9/

9/

X

X

X

X

8/X

30

59

79

98

118

148

178

206

226

246

 

5라운드(슛아웃에서 1명의 선수가 6라운드 진출)

채준희(스톰-248) VS 최종 3위 확정 김현범(브런스윅-225)  VS  최종 4위 확정 권혁용(트랙-218): 3라운드부터 젊은 강자들을 모두 누르고 준결까지 올라온 채준희가 김현범 권혁용 마저 저지하고 결승전 티켓을 손에 넣었다. 김현범과 권혁용은 각각 한번의 미스와 스플릿에 발목이 잡혀 채준희의 상승세를 꺾지 못했다.

 

1

2

3

4

5

6

7

8

9

10

채준희

X

X

X

X

9/

X

X

X

9/

X9/

30

60

89

109

129

159

188

208

228

248

김현범

X

9/

9/

X

X

9-

6/

X

X

XX9

20

39

59

88

107

116

136

166

196

225

권혁용

⑥2

X

X

X

8/

9/

8/

X

X

X71

8

38

66

86

105

123

143

173

200

218

 

4라운드(슛아웃에서 1명의 선수가 5라운드 진출)

최종 5위 확정 박경신(DSD삼호-219) VS 채준희(스톰-248)  VS  최종 6위 확정 공진석(진승무역-215) : 단 한명의 선수만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는 4라운드 슛아웃 경기에서는 막판 어이없는 실수를 범한 박경신과 10프레임에서 스플릿을 기록한 공진석이 떨어지고 노련미의 채준희가 5라운드에 진출했다.

 

1

2

3

4

5

6

7

8

9

10

박경신

X

X

X

8/

X

X

9/

9/

⑥2

XX9

30

58

78

98

127

147

166

182

190

219

 

채준희

X

X

9/

X

X

X

X

X

9/

X9/

29

49

69

99

129

159

188

208

228

248

공진석

X

9/

X

X

X

9/

X

X

9/

⑧1

20

40

70

99

119

139

168

188

206

215

 

3라운드(슛아웃에서 2명의 선수가 4라운드 진출)

최종 7위 확정 문병렬(진승무역-214) VS  박경신(DSD삼호-247)  VS  채준희(스톰-248)  :슛아웃 2명의 선수가 진출하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문병렬이 막판 스필릿을 기록하며 자멸하고 말았다. 팽팽했던 접전 끝에 채준희는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며 4라운드에 진출했고, 박경신 역시 초반부터 선전하며 진출했다.

 

1

2

3

4

5

6

7

8

9

10

문병렬

X

9/

8/

X

9/

X

X

X

X

⑧1

20

38

58

78

98

128

158

186

206

214

박경신

X

X

9/

X

X

X

X

9/

9/

XXX

29

49

69

99

129

158

178

197

217

247

채준희

9/

X

9/

X

X

9/

X

X

X

XX9

20

40

60

89

109

129

159

189

219

248

 

2라운드(슛아웃에서 2명의 선수가 3라운드 진출)

최종 8위 확정 강종필(브런스윅-202)VS  박경신(DSD삼호-278)  VS  문병렬(진승무역-254) : 슛아웃에서 2명의 선수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두번재 라운드에서는 강종필이 저주에 걸린 듯 초반부터 한 핀을 남기며 커버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더니 결국 최종 8위에 만족해야 했다. 박경신과 문병렬은 초반부터 안정된 기량을 선보이면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1

2

3

4

5

6

7

8

9

10

강종필

9/

9-

9/

9/

9/

9/

9/

X

X

X9-

19

28

47

66

85

104

124

154

183

202

박경신

X

X

9/

X

X

X

X

X

X

XX9

29

49

69

99

129

159

189

219

249

278

문병렬

9/

X

X

X

⑦2

X

X

X

X

XX9

20

50

77

96

105

135

165

195

225

254

 

1라운드(슛아웃에서 2명의 선수가 2라운드 진출)

 

최종 9위 확정-정태화(DSD한독-214) VS 문병렬(진승무역-254)  VS  강종필(브런스윅-258) : 슛아웃에서 2명의 선수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1라운드에서는 초반 터키로 안정된 플레이를 선보인 정태화가 중반이후 흔들리며 최종 9위에 만족해야 했다. 문병렬은 무려 6개의 스트라이크를 몰아치며 2라운드 진출을 확정했으며, 초반 불안한 출발을 보인 강종필 역시 중반 이후 선전하며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1

2

3

4

5

6

7

8

9

10

정태화

X

X

X

9/

X

⑧-

X

X

9/

X9/

30

59

79

99

117

125

154

174

194

214

문병렬

X

X

X

X

X

X

⑦2

9/

X

XX9

30

60

90

120

147

166

175

195

225

254

강종필

9/

X

X

9/

X

X

X

X

X

X9/

20

49

69

89

119

149

179

209

238

258

 

-------------------------------------------------------------------------------------------------------------------------------------------

단체전

 

DSD한독 단체전 강호답게 우승

단 1핀차 석패한 진승무역

 

 

 

결승전

진승무역(공진석.문병렬.김영관-213) VS DSD한독(최원영.김병학.백승준-214): 결승전답게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진행된 진승무역 VS 한독의 경기는 엎치락뒤치락 하던 진승무역이 막판 역전의 기회를 날려버리고 1핀 차이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DSD한독은 막판 크게 흔들렸지만 다행히 우승은 지켜냈다.

 

1

2

3

4

5

6

7

8

9

10

 

진승무역

 

X

X

9/

X

⑥2

X

X

X

9/

9/X

29

49

69

87

95

125

154

174

193

213

 

DSD한독

 

X

X

9/

9/

X

X

X

X

9-

⑧1

29

49

68

88

118

148

177

196

205

214

 

3위 결정전

진승무역(공진석.문병렬.김영관-224)VS 상상이상(허승훈.김선태.박수영-214) : 단체전 3위 결정전에서는 초반 터키를 앞세워 선전하던 상상이상이 후반 무너지며 패하고 말았다. 진승무역은 막판 집중력을 높이며 포 베거를 기록, 최종 결승전에 진출하였다.

 

1

2

3

4

5

6

7

8

9

10

 

진승무역

 

X

⑥2

9/

X

9/

X

X

X

X

X9-

18

26

46

66

86

116

146

176

205

224

 

상상이상

 

7/

8/

X

X

X

9/

X

9/

9/

X⑤3

18

38

68

97

117

137

157

176

196

214

 

4위 결정전

진승무역(공진석.문병렬.김영관-236) VS  브런스윅(김현범.강종필.송영춘-213): 단체전 4위 결정전에서는 노련미의 문병렬을 앞세운 진승무역이 3위 결전전에 진출하는 영광을 앉았다. 브런스윅은 스플릿과 미스가 발목을 잡았다.

 

1

2

3

4

5

6

7

8

9

10

 

진승무역

 

X

8/

9/

81

9/

X

X

X

X

XXX

20

39

57

66

86

116

146

176

206

236

 

브런스윅

 

X

⑥2

9/

X

X

X

X

9-

6/

XXX

18

26

46

76

106

135

154

163

183

213

 

--------------------------------------------------------------------------------------------------------------------------------------------

믹스더블

 

찰떡궁합 과시한 홍성주.김순자 우승

 

 

 

결승전

최원영.황현선-206 VS 홍성주.김순자-226 : 믹스더블 최종 우승자는 4위 결정전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들을 누르고 결승에 진출한 홍성주.김순자에게 돌아갔다. 최원영.황현선은 초반 미스를 극복하지 못하고 무너지고 말았다.

 

1

2

3

4

5

6

7

8

9

10

 

최원영.황현선

 

9/

9-

X

X

X

9/

X

9/

9/

8/8

19

28

58

87

107

127

147

166

184

202

 

홍성주.김순자

 

9/

9/

9/

X

X

9/

9/

X

X

X9/

19

38

58

87

107

126

147

177

206

226

 

3위 결정전

정광희.안은주-183 VS 홍성주.김순자-228: 4위 결정전에서 선전한 홍성주.김순자가 여세를 몰아 정광희.안은주도 누르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정광희.안은주는 스트라이크를 만들어내지 못하며 커버에 급급한 모습이었고, 홍성주.김순자는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며 포 베거를 기록했다.

 

1

2

3

4

5

6

7

8

9

10

 

정광희.안은주

 

X

⑤/

X

81

7/

9/

9/

8/

X

9/9

20

40

59

68

87

106

124

144

164

183

 

홍성주.김순자

 

9/

X

6/

X

9/

9/

X

X

X

X9/

20

40

60

80

99

119

149

179

208

228

 

4위 결정전

홍성주.김순자-237 VS  정종국.한경애-214 : 남녀 선수가 한 팀을 이뤄서 경기를 치루는 믹스더블 4위 결정전에서는 홍성주.김순자가 터키를 앞세워 3위 결정전에 진출했다.  정종국.한경애는 중반 이후 스트라이크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커버에 급급한 모습이었다.

 

1

2

3

4

5

6

7

8

9

10

 

홍성주.김순자

 

9/

X

X

9/

X

X

X

9/

X

X9/

20

49

69

89

119

148

168

188

217

237

 

정중국.한경애

 

X

9/

X

X

9/

8/

9/

9/

9/

XXX

20

40

69

89

107

126

145

164

184

214



볼링을 새롭게 배운지 한달여 만에 접해 본 프로볼링 경기,
생각보다 시간도 많이 걸리고 투구의 양도 제법 되는 것을 보면서 프로의 세계는 참 멀고도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같이 촬영을 하던 월간 볼링의 발행인과의 대화에서 프로 볼러들의 어려운 현실에 대해 듣게 되었다.
프로축구처럼 재정적인 지원이 확실한 것도 아닌 현실을 듣고 안타까웠다.

볼링을 그냥 치는 사람들은 많지만 배워서 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더라.
본인도 이제 새롭게 배운지 한달 정도 되었지만 제대로 접해보니 무엇이나 만만한 운동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프로볼링을 보면서 이런저런 생각들을 해보고 나왔다.

SBS에서 주관한 프로볼링 대회가 지방에서는 처음이라고 했다.
모쪼록 대전에서 처음 진행된 프로볼링 대회를 통해 대전 지역의 볼링문화도 발전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