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개하는남자




대전시청 1층에 까페가 생겼습니다.
2011년 2월 23일에 첫 문을 열었다고 합니다.
이 까페는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을 받아 문을 열었다고 합니다.

현재 사회복지법인 다원의
장애우 친구들 7명이 서빙을 하면서 일을 배우고 있습니다.
사회복지법인 다원에서 임대의 방법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건강까페는 일석 삼조의 효과를 거둘수 있다고 합니다.
첫번째로 장애인의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두번째로 장애인의 생산품 판매,
세번째로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 해소를 담당합니다.


그런데 왜 까페 이름이 건강까페일까요?



그 이유는 바로 우리밀로 만든 빵이기 때문이랍니다.
그 이유는 바로 우리쌀로 만든 쿠키이기 때문이랍니다.


까페가 문을 열고 하루가 지난 다음날 찾았는데 벌써 시청의 명소가 되어 있더군요.
까페에는 정말 맛있는 빵들이 '나 잡아 잡수~~'하고 있었습니다.


점심 시간이 시작된 지 얼마되지 않았는데 사람들이 벌써 몰려오기 시작합니다.



처음에는 이렇게 몇 분이 여유있게 주문을 하시더니만...



점점 몰려 오시기 시작합니다.





이젠 무리를 지어 오시기 시작합니다.




그러더니만 이제는 주문하는 줄과 주문하고 기다리는 사람, 그리고 주문한 커피와 음료를 받고 마시는 줄...
서로 옹기종기 모여 서로의 이야기들이 공간을 채우고 있었습니다.




바리스타와 사회복지사 선생님은 분주하게 주문을 받고 만들고 있었습니다.




에스프레소의 향긋한 냄새가 작은 공간을 가득 메꿔갑니다.




바리스타 선생님과 사회복지사 선생님...
인터뷰를 하다 결국 포기하고 밀려든 주문을 처리하러 가셨습니다.

시간대도 참 잘 맞춰 갔습니다...끙~~!





줄을 서서 기다리지만 기다리시는 분들의 얼굴에 행복이 가득합니다.
장애우 친구들은 오후에 나와 일을 배우고 서빙을 한다고 합니다.

아직 다 오지는 않았지만, 이 곳을 찾는 분들은 이 까페의 이야기를 알고 계신듯
다들 여유로운 모습으로 줄을 서 계시더군요.




이 꽃처럼 이 곳에서 장애우 친구들의 꿈도 활짝 펴 보기를 바래봅니다.




이 텅빈 공간이 이 곳을 찾는 시민들의 사랑으로 후끈해 지는 것을 보았습니다.
처음 왔을 때 텅빈 까페를 보면서 얼마나 많은 분들이 오실까 생각해 봤는데,
따스한 사랑으로 이 까페는 더욱 그 맛과 향기를 더해 가는 것 같습니다.



주차장으로 오면서 시청에 써 있는 글을 다시 읽었습니다.
"꿈을 이루는 시민"

오늘 찾은 건강까페는 바로 꿈을 이루는 시민들의 또 다른 모습이 있었습니다.
바로 장애우들의 새로운 꿈과 희망이 이 '건강까페'를 통해 새롭게 이루고 있었습니다.

혹시 대전시청에 가실 일이 있으시면 1층, 건강까페를 한번 찾아주세요.
그리고 그 곳에서 밝은 얼굴로 '안녕하세요?' 라고 인사하는 우리 친구들에게 격려와 칭찬으로
그들의 꿈을 칭찬으로 격려해 주세요.



그렇게 하고 마시는 커피에는 맛과 향기 이외에 '사랑'이라는 아주 강력한 향기로움이 가득할 테니까요~~!!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충청투데이 따블뉴스 블로거 = 허윤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1동 | 대전광역시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2010년 3월 5일 오후2시, 대전시청 10층 소회의실에서 대전시 블로그 기자단 위촉식이 있었다.
제1기 대전시 블로그 기자단 선발에 뽑히게 되어 2010년 6월 30일까지 활동을 하게 되었다.




오후1시 50분까지 미리 도착해 달라는 문자를 받고 10층에 내려보니 "대전광역시 제1기 블로그기자단 방문을 환영합니다"라는 문구의 안내가 있었다.

따라가 보니 소회의실에서 위촉식을 한단다.



에이레네(김광모), 모과(김성희), 나무3(박은숙), 비이(신준영), 2pro(원종우)님이 저쪽에 앉아 계셨다.



내 자리를 찾아 가보니 이렇게 놓여 있었다.
선물과 볼펜, 우표와 홍보책자, 포토북과 캠페인, 그리고 블로그 기자단 활동지침서, 제일 중요한 기자증이 놓여 있었다.

무슨 선물일까?
궁금했다.

열어보니 4GB USB메모리가 들어 있었다.
나름 귀여워 보인다. 좀 높은 용량을 줬으면...ㅋㅋㅋ












대략 소개가 끝나고 대화가 오고간 다음, 위촉장 수여식이 있었다.

에이레네 김광모 교수님

김대영 팰콘님



김성희 모과님

박은숙 나무3님

변영래 리자님

신준영 비이님

원종우 2Pro님...

안지용님..

이강진 쏜다님...

이한규님..

조규복님





받은 위촉장에는 이런 글귀가 써 있었다.






최숙희님...아들과 함께 오셨다.






위촉식이 끝나고 시장님과 함께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었다.
3월 9일쯤에 대전으로 오는 "거북이"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셨다.
육지거북인데 95살, 83살짜리 암수 한쌍이 대전동물원으로 온다고 했다.
조만간 오월드에 한번 갈 일이 생길것 같다.








* 앞으로 블로그 기자단은 이런 활동을 해야 한다.

1. 정기모임을 통해 기획회의 및 컨텐츠개발
2. 대전광역시 관련 글을 월2회 이상 개인블로그 및 대전시 블로그에 포스팅.
3. 취재한 기사와 영상물 등을 블로그에 포스팅.
4. "나와유(I & You) 캠페인" 관련 행사 등 대전시의 각종 행사에 참여하여 취재 및 영상물을 제작하여 스케치를 블로그에 포스팅,


* 세상에 공짜는 없는법, 이런 특권을 주면서 꼭 해야 하는 일이 있다.

1. 매월 공통주제에 대해 월1건 이상의 기사 포스팅
2. 3-4인을 1팀으로 구성하여 "나와유 캠페인", "오감만족"에 대해 각1개의 주제를 주고 해당팀에 속한 블로거는 두 주제중 하나를 선택하여 월1회 이상 기사 포스팅.
 (컨텐츠는 매월 30일 이전 2건 이상 업로드, 대전시의 각종행사에 참석하여 현장모습 담은 기사작성)

제작된 컨텐츠는 대전광역시 블로그(http://daejeon-story.tistory.com)에 실리게 된다.

자세한 내용은 나눠준 활동지침서에 표로 되어 있어 올리기 어렵다.
대략 간추려 보면 이러하다.
자전거, 숲(공원), 냇가(하천), 구경(공연), 전통시장의 다섯개로 구분되어져 있어 대전의 이모저모를 취재하게 된다.

앞으로 시간을 어떻게 내서 활동할지 고민스럽다..ㅠㅠ
여튼, 박사과정 공부 속에서 짜투리 시간들을 내서 활동을 해봐야 겠다.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

앞으로 있을 지방선거에 혹시 나도 모르는 홍보대사가 되어버리는 것은 아닐까?
나는 특정인을 홍보하는 블로거가 아니다.
나는 다만 대전에 있는 사람들의 모습들, 그리고 그들의 삶의 의미들을 담고 싶다.
만약 나의 이런 뜻을 담은 글이 걸러지고 필터링이 된다면 더이상 블로거로의 존재가치를 상실할테니 더 열심히 내 존재가치를 찾아봐야겠다.

여튼, 이날 행사를 통해 대전시 제1기 블로그기자단으로 공식 활동이 시작되었다.
앞으로 3개월의 짧은 시간동안 나름대로 소중한 경험을 쌓아 가며 세상의 모습들을 담아보고 싶다.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허윤기]
[대전광역시 제1기 블로그기자단=허윤기]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박사 과정을 앞두고 그간 여러가지로 분주한 시간을 보내던 몇일 전,
문자를 받았습니다.
대전광역시 제1기 블로그기자단에 합격했다는 축하의 문자..

지금 내 손에 잡혀있는 원서를 읽다가 머리가 복잡했는데
잠깐 대전시청 홈페이지를 검색해 보니 합격자 명단이 고지되어 있었습니다.

나름 기쁘긴 합니다만 한편으로는 이것을 제대로 할 수 있을까 고민스럽기도 합니다.
에이레네 김광모 교수님과 더불어 새로운 영역에 도전해 보는 짜릿함...
하지만 지금 하는 일도 제대로 못하는데..고민스럽네요.

여튼, 오늘도 즐겁고 행복합니다.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