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개하는남자



4월 4일, K-리그 4R 대전시티즌과 대구FC의 경기가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서 오후5시에 있었다.
대전과 대구는 부진에 빠진 시민구단으로 첫승을 향한 치열한 싸움을 예상되었다.
막상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양팀은 예상대로 접전을 치루며 90분 내내 손에 땀을 쥐게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양팀 모두 날카로운 공격력을 바탕으로 상대방의 골대를 위협했다.

경기전 두 팀은 지난 시즌부터 이어져오는 극심한 부진에서 탈출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대전은 지난해 9월 17일 광주전 승리 이후 승점을 쌓지 못했으며, 대구또한 지난해 9월 28일 광주원정 경기에서
승리한 후 승리를 맛보지 못하고 있었다.

오늘 경기는 승점에 목말라 있는 시민구단들의 자존심 싸움으로 과연 누가 2009 k-리그 첫승을 거둘 수 있을까에
관심이 모여져 있던 경기다.
대전은 '계룡산 루니' 고창현을 중심으로 치치와 바벨을 중심으로 날카로운 공격을 이어갔다.
전반전 대전은 대구의 파상공격에 밀리는 듯한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전반 38분경 바벨이 대구의 진영에서 볼에 대한 집착을 보이며 골키퍼를 제치고 홈에서의 첫 골을 기록했다.

전반 종료 후, 대전의 박성호 선수의 프로축구 100경기 출장을 축하하는 자리가 이어졌다.
또한 최은성 선수는 이번 경기로 399경기 출장의 기록을 세우며 다음 경기에서 400경기 출장의 대기록을 이어가게 되었다.

후반이 시작된 후 대구는 만회골을 위해 지속적으로 공격을 진행하였다.
하지만 골 포스트를 맞는 슈팅은 결국 대구의 패배를 예상하는 듯 하였다.
후반 20분경 고창현 선수가 대구 진영 페널티 라인 바로 밖에서 얻은 프리킥으로 다시 한점을 벌며
대구와의 골차를 벌여나가기 시작했다.
두 골을 뒤지게 된 대구는 만회골을 위해 더욱 강하게 대전을 공격하였으나 이미 승세를 잡은 대전은
그 동안 보여주었던 수비 불안에 대한 측면을 최대한 만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수비를 펼쳤다.

경기 종료가 얼마남지 않은 상황의 대구의 비장한 슈팅이 또 다시 대전 골문의 포스트를 맞고 튀어나오자
대구의 아쉬움은 극에 달했다.

결국 2:0으로 대전은 대구와의 K-리그 4R 경기에서 승리를 맛보며 시즌 첫 승, 그것도 홈에서의 대승을 거두며
홈 팬들에게 멋진 경기를 보여주며 경기를 마쳤다.

결국 '계룡산 루니'의 별명의 고창현과 브라질 출신의 바벨은 홈에서의 멋진 데뷔를 하였다.

아래부터는 현장화보다.


▲ 대전 바벨의 패스 장면, '오늘 예감이 좋은걸?'


▲ 대전 김민섭의 헤딩 모습, '나 어때?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쏘는 것 같지?'


▲ 대전 최은성, '나 찬다~~! 속았지? 이쪽으로 찰줄 알았지?'


▲ 대전 김호 감독의 모습, '오늘 경기는 내 손바닥 안에 있소이다~~!'


▲ 대전 고창현이 경고를 받고 있다, '아~, 눈 안 마주치면 경고 피할 수 있을까? 그냥 딴 데 보자~~'


▲ 대전 바벨이 골키퍼를 제치고 골을 넣고 있다, '방해는 있을 지언정 굴복은 없다. 나 골 넣고 말거야~!'


▲ 바벨이 골을 넣은 후 고창현과 함께 기쁨을 나누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 '나 골 넣었어~~ 안아줘~~!'


▲ 대전 바벨이 후반전 대구의 진영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날고 싶니? 내 손을 잡아봐~~!'


▲ 대전의 치치가 태클을 피해 점프하고 있다, '다리가 꼬여도 나는 풀 수 있는 마술을 배웠거든~~'


▲대전 김민섭이 대구의 공격을 막고 있다. '누가 발이 더 큰지 재어볼까? 자, 발 대보자~!'


▲ 대전 고창현이 대구 진영 패널티 라인 바로 밖에서 공격하다 넘어지고 있다. '앗, 여기서 넘어트리면 안되는데... / 앗, 여기서 넘어져야 하는데...'


▲ 대전 고창현이 프리킥을 얻은 후 바벨과 대화를 하고 있다, '오늘 로또 공이야, 이걸로 차면 분명 골 넣을 수 있어. 내가 아까 넣었더든? / 정말이야? 알았어. 로또공이라고 했지?'


▲ 대전 고창현이 골을 넣은 후 기쁨의 질주를 하고 있다. '드디어 골이다~! 내가 드디어 해냈다고...바벨아, 정말 로또공이 맞구나~~'


▲ 대구 방대종이 프리킥을 차고 있다. '공이다 피해라~~ / 화들짝~~움마야~ 깜짝이야~~'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D700 + Nikkor Af-s 70-200mm,f2.8G VR + teleconvert X2]
[D700 + Nikkor AF ED 18-35mm,f3.5-4.5D]


그렇게도 밀고 댕기던 전반전이 끝나고

휴식시간이 되었다.

김 호 감독님은 전반전 경기를 통해 부족한 점들을 지적하며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김춘호 선생님을 비롯한 인터넷 중계팀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제일 오른쪽에 간식을 드시는 분은 시티즌 홍보담당 이지훈 팀장님이시다.

명예기자단과 제일 밀접한 관계를 취해주시는 분이죠.


고종수 선수도 와서 경기를 관람했더군요.

김호 감독님과 대화하고 있습니다.


휴식을 끝내고 새로운 마음으로 후반전을 준비합니다.

다같이 화이팅!!

 

휘슬이 울리고 후반전이 시작됩니다(15시 57분).

힘차게 후반전 공격을 시작합니다.


잠시 관중석으로 눈을 돌려보니 변경된 경기일자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서포터즈들이 와서 응원을 합니다.

대전 시티즌의 힘은 여기서 나오는 것이겠죠?


후반전에는 골키퍼가 최은성 선수로 교체되었습니다.


치열한 접전이 벌어집니다.


키퍼의 발 앞에 서 있는 공에서 잠시나마 정적을 맛 봅니다.

키퍼의 발에서 떠난 공은 선수들간에 다시 접전을 불러 옵니다.


우리팀 간에 경합, 아쉽지만 득점과는 연결되지 못했습니다.


또 다시 슛팅~~!!

슛팅을 날려보지만 골키퍼의 손에 걸리고 맙니다.


곽철호 선수의 드리볼 장면


치치 선수였죠?

후반전에 정말 열심히 뛰며 공격포인트를 만드려 노력했던 선수입니다.

정말 열심히 뛰더군요...

다렌스더 진영에서 치열한 골접전입니다.

축구 경기 촬영시 가장 역동적인 장면은 헤딩 경합입니다.

선수들의 치열한 볼 경합은 물론, 헤딩 장면은 정말 역동적입니다.


브라질 용병 치치 선수의 달리는 모습입니다.

참 부지런한 것 같습니다. 볼이 오던 안오던 정말 부지런히 움직이더군요.



부영태 선수의 드리볼 장면입니다.


최은성 선수의 선방, 위기를 넘깁니다.




하지만, 오후 4시 36분, 경기 종료를 10여분 남기고 다렌스더에게 한 골을 허용하고 맙니다.

이 골이 결승골이 되고 말았습니다.

한 골 허용후 갑자기 다렌스더의 공격이 활발해 집니다.


 

우승제 선수, 다렌스더 진영에서 패스 하는 장면입니다.



경기 종료가 얼마 남지 않고 다렌스더의 반칙으로 시티즌은 프리킥을 얻습니다.

골과 아주 가까운 지점이라 마지막 희망을 가져 봅니다.


다렌스더 선수들이 항의도 해보고 뒤로 잘 물러나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심판의 제지로 물러나고 치치 선수는 프리킥을 준비합니다.


영화"우생순"의 마지막 처럼, 그 뒤는 설명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는 경기가 끝났습니다.


0:1로 다렌스더에게 패하고 말았습니다.

이날 경기장에는 대략 100여분 정도가 오셔서 관람을 하셨습니다.

홍보된 경기도 아니고, 지나가다 오신 분도 계시고 미리 알고 오신 분들도 계셨습니다.

여하튼 아쉬움을 뒤로하고 오늘 경기는 이렇게 종료되었습니다.


이제 다음주면 개막인데 2009년 시즌 6강에 꼭 갔으면 좋겠습니다.

전체적으로 경기를 보고 느낀 소감은 공격은 열심히 하지만 아직 골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드러냈고

또한 수비는 다소 불안함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선수들의 의욕이 굉장히 잘 드러난 경기였습니다.


하지만 시티즌을 응원하는 시민들을 기억하며 2009년 시즌에 좋은 성적을 기대합니다.

시티즌 화이팅~~!!




경기 종료후, 박성효 대전시장님께서 오셔서 선수들을 격려하시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전 시티즌이 2009년도에 좋은 결과를 내어 대전 시민들에게 큰 희망이 되어달라는 당부의 말씀을 하시는 장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 종료후 단체사진입니다.
2009 대전 시티즌 홧팅~~!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3월 3일 오후 3시 열릴 예정이던

중국 다렌스더 클럽과의 연습경기가

기상상황으로 인해 3월 4일 2시 50분으로 연기되어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서 진행되었다.


오후2시가 조금 넘어 도착하였는데 대전시티즌은 이미 도착하여 벤치에 앉아 있었다.

다들 경기를 기다리는 모습에서 기대감과 설레임이 교차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대전 시티즌 선수들의 모습]

[김 호 감독님과 레프리의 대화모습 - 오른쪽에 계신 분이 김춘호 선생님(명예 해설가)]

[대전 시티즌 선수들의 몸푸는 모습]


[중국 다렌스더팀 선수들의 입장하는 모습]


 

중국 다렌스더팀은 14:30분이 되어서 도착하여 몸을 풀기 시작하였다.


[대전시티즌의 명해설가 김춘호 선생님과 인터넷 방송 중계팀의 모습]


경기는 오후2시 50분이 약간 넘은 오후 2시 56분쯤 되어 시작되었다.

바람은 선선해 약간 쌀쌀한 느낌이었으나 햇볕은 따스해 경기하기에는 그렇게 추운 날씨는 아니었다


대전 시티즌은 새로 맞춘 베이지색 유니폼을, 다렌스더 클럽은 청색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했다.

[35번, 에릭선수]



전반 탐색전을 끝낸 대전시티즌은 다렌스더의 골대를 위협하며

공격적인 축구를 진행하였다.

몇번의 위협적인 슈팅이 있었으나 다렌스더 콜키퍼의 선방으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물론 중국 다렌스더팀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몇번의 위험한 순간이 나왔으나 양동원 골키퍼의 선방으로 위험을 넘기기도 했다.


게다가 골대를 살짝 비켜가는 슈팅등 아쉬운 장면들이 계속 나왔다.



7번 고창현 선수는 전반 내내 열심히 뛰며 공격 포인트를 노렸으나 아쉽운 모습은 계속 나왔다.

촬영하면서도 '정말 열심히도 뛴다'는 생각이 들었으니....

그렇게 아쉽게도 골대는 계속 빗나갔고 전반전 시간은 흘러만 갔다.

정말 공 하나 차이였다. 그렇게 아쉬운 장면들이 전반전이 끝나갈 무렵 계속 반복되어 득점이 될 것 같은 느낌이었다.

전반전이 거의 끝나갈 무렵 이경환 선수는 다렌스더 페널티 라인 바로 앞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고창현 선수가 프리킥을 했으나 아쉽게도 빗나갔다.

그렇게 밀고 댕기는 전반전이 끝났다.



나머지는 전반전 경기 사진들 무작위로 몇장 더 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

시민의 구단, 대전시티즌이 3월 1일 일요일 오후 2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의미있는 모임을 가졌다.

서포터즈와 선수단, 코칭스테프, 구단임직원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대전시티즌의 우승을 기원하며 팬들과 구단의 소통을 위한 ‘팬들과의 대화’ 시간으로 진행되었다.

대전시티즌 서포터즈 퍼플크루의 주최로 우승을  기원하는 모임을 가지고
이어 대전월드컵경기장 미디어룸에서 열린 ‘팬들과의 대화’는

대전시티즌 송규수 대표이사와 김호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한시간 가량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팬들과의 대화’에서 송규수 사장은 “구단 운영이 매끄럽지 못하고 지난 시즌 성적도 낮았지만,

변함없이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들에게 언제나 감사한다.

팬들과 소통하며 늘 발전하는 구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호 감독은 “올해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언제나 골문 뒤를 든든히 지켜주던 팬들의 우승에 대한 소망을 느낄 수 있었고,

선수단에게도 강한 동기부여가 되는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 것이다”고 밝혔다.


시민의 구단답게 서포터즈의 활동을 통해 구단과 시민이 하나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대전 시티즌, 올해에는 꼭 6강에 가자~~!! 홧팅~~!!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