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담는 세상


세종특별자치시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생겼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지방최초의 국립도서관인 <세종국립도서관>입니다.



책을 펼친 형상의 디자인으로 완성된 세종도서관의 모습입니다.




지난 2013년 7월 11일, 세종도서관의 준공식이 열려서 그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장마 기간이었지만 준공식을 하는 날은 다행이 비가 그쳐 외부 사진을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전면이 유리로 되어 있는 세종도서관...


북향인지라 하루 종일 책을 보기에 적합한 방향입니다.


아래에서 보니 정말 웅장합니다.




2009년 1월 부터 공사를 시작하여 2013년 6월 공사가 완료되었고


2013년 7월 11일 준공식을 하게 되었습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국립중앙도서관이 함께 행사를 준비하였습니다.





이제 준공식에 축하하러 올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세종시는 기다림의 끝에 완성된 도시인 만큼 


기다림은 언제나 흥분되는 것 같습니다.




중앙홀의 계단을 따라 2층으로 올라가 봤습니다.


그런데 아무것도 없더군요.


알고보니 정식개관은 아직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하네요.


지금은 건물 준공식만 하는 것이었습니다.


구석구석을 돌아다니지 못했지만 아직 공간은 텅 비어 있었습니다.



뭐 제가 설명하는 것 보다는 이 그림으로 설명을 대신하는 것이 더 좋을 듯 합니다.







도서관 내부의 구조도를 설명하고 있었는데요, 


더 자세한 것은 홈페이지를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세종국립도서관 (http://sejong.nl.go.kr/)






조감도입니다.


이런 모습이 담기도록 촬영해 봤는데요...




비슷한가요?


좀 더 높은 곳으로 가야 하는데, 더 높은 곳이 없어서...


이것이 현재까지는 최고의 높이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나중에 크레인 불러다 촬영하면 이렇게 나오려나요?


태양이 잠깐 고개를 내민 날 촬영을 다시 했습니다.


조감도랑 비슷한 느낌입니다.




항공사진...


음..이건 불가능하겠습니다.


4층과 함께 이어지는 옥상정원도 멋지겠네요...





이제 준공식을 시작합니다.


국민의례..빠질 수 없죠?




준공식의 하이라이트...테이프 커팅...


뭐...사실 보시면 아시겠지만, 포토타임입니다.


유한식 세종시장은 이날 다른 행사 관계로 참석하지 않았는데요,


이런 자리에 없어 좀 그렇긴 한데요...


세종시립병원 완공식 행사와 겹치는 바람에 이렇게 되었다고 합니다.


뭐 그럴 수도 있죠... 세종특별자치시가 워낙 넓어서 말이죠...







이충재 행복도시건설청장과 국립도서관장, 그리고 세종시 주민들이 함께 세종도서관 준공식을 축하했습니다.


앞으로 세종도서관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 질 훌륭한 인재들이 가득하길 기대해 봅니다.



국립도서관 중에 국회도서관이 있고, 법학 도서관이 있나요?


세종시에 세워진 세종도서관은 행정도서관입니다.


그래서 이용하는 방법은 일반 도서관과는 다르다고 합니다.


정식 개관을 한 후에 다시 한 번 찾아보고 정리하겠습니다.







세종시의 미래는 정치, 경제, 행정에 있지 않습니다.


그 미래는 바로 교육입니다.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 역시 그러합니다.


세종시에 세워질 시립 도서관이 22개라는 말을 들은 것 같은데요,


숫자가 중요한 것 보다는 


그 도서관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마음이 아닐까 합니다.


지식의 보고, 도서관에서 더 큰 꿈과 희망을 품으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 질 훌륭한 사람들로 채워지길 기대합니다.




지방최초의 국립도서관, 세종도서관...


그 멋진 모습을 기쁜 맘으로 소개해 드리며 글을 마칩니다.



* 참고로 도서관 정식 개관은 2014년 초로 되어 있습니다. 


아직 정식 개관하지 않았습니다.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 쿨블로거를 꿈꾸며 = 허윤기]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


세종시 건설청 공식 블로그(http://blog.daum.net/happycity2030)에서
세종시의 7대 명소를 소개하는 이벤트를 열었습니다.
현재 건설중인 세종시에 있거나 혹은 앞으로 건설될 명소를 미리 소개하여
세종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서입니다.

7대 명소로 선정한 곳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정부청사와 옥상공원




2012년부터 행정기관 9부 2처 2청이 단계적으로 세종시로 이전합니다.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행정기관 이전은 정부부처의 기능을 고려하여 진행됩니다.
세종시에 새롭게 건설되는 정부청사는 기존 행정기관이 갖고 있는 폐쇄적인 배치를 지양하고
수평적이고 개방적인 배치와 건축 구조로,
정부와 시민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집니다.






#2. 금강2교와 금강일대.



세종시는 도시를 일주하는 대중교통 중심도로와 통과교통을 우회 처리하는
외곽순환도로가 이중 고리모양으로 형성됩니다.

그리고 이들 도로에는 금강과 미호천을 횡단할 수 있는 7개의 장대 교량이 신설될 예정입니다.



7개 교량 중 가장 돋보이는 것은 바로 ‘금강2교’입니다.




국내 최초의 곡선경사 주탑으로 건설되는 금강2교는 세종시의 랜드마크입니다.

이 주탑의 형상은 세종시의 환상형 도시구조(Ring City)를 상징하고 있습니다.

 

 




#3. 중앙호수와 수상무대.





세종시의 풍요로운 문화 환경을 상징하는 곳은 바로 ‘중앙호수공원’과 ‘수상무대’입니다.

중앙호수공원의 면적은 61만㎡에 이르며 이 중 호수 면적은 32만5천㎡로, 전국 최대 규모입니다.

 

세종시는 국내 최초로 계획단계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을 도입해
성별, 연령, 국적, 문화적 배경, 장애 유무에 상관없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Universal Design) 체계를
모든 공공시설에 적용하여 시민들의 열린 공간으로 거듭납니다.

 

중앙호수공원에는 5개 주제의 인공섬이 조성될 예정입니다.
인공섬들은 다양한 축제의 공간인 ‘축제섬’, 국내 최고의 수상무대가 조성될 ‘무대섬’,
 어빈 비치가 있는 ‘물놀이섬’, 다양한 수생식물과 생태습지가 있는 ‘물꽃섬’과 ‘습지섬’ 등으로
문화와 자연을 동시에 만끽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탄생합니다.

 

 



#4. 국립도서관






국립도서관의 가장 큰 특징은 책을 책상 위에서 펼쳤을 때의 모습을 상징화 했다는 점입니다.

또한 2개의 자연곡선을 교차한 건축 조형미를 최대한 3차원 입면에 반영하고
전·후면 유리커튼월(유리벽)의 개방성을 살려 문화시설로서의 예술성을 극대화한 디자인이라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세종시가 지향하는 저탄소 녹색성장 취지에 맞게 지열과 태양광 등을 활용한 신재생 에너지와
자연 환기가 가능한 시스템 등을 도입하여 에너지 절감과 효율성을 높이는 건축물로 건립됩니다.

특히 내부 소음방지를 위한 첨단시설인 흡음재(소리를 흡수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건축재료) 와
유리를 이용한 공간구획으로
시민들에게 차분하고도 쾌적한 공간을 제공하게 됩니다.

 

국립도서관에는 도서관을 비롯해 연구교육센터와 어린이, 청소년 문화센터가 들어섭니다.

열람실, 서고, 연구교육센터, 어린이·청소년 정보센터, 영상실, 북카페, 지식 창작 스튜디오,
세미나실 등이 들어서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지식정보와 문화생활의 커뮤니티 센터가 운영돼
지역주민을 위한 열린 문화공간으로 역할을 다하게 됩니다.




#5. 금강보와 자연생태습지

 


금강살리기의 핵심은 바로 ‘보(洑)’ 건설입니다.
이에 따라 세종시 초입에 자리하고 있는 세종지구의 금강 1공구에는 현재 ‘금남보’ 건설이 한창입니다.



 

금남보의 가장 큰 특징은 다른 지역에 설치되는 보들과 달리 높이가 낮게(높이 4m) 건설하고
관리수위도 1.5m로 설정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는 금남보 일대의 크고 작은 하중도
(하천의 속도가 느려지거나 흐르는 방향이 바뀌어 퇴적물이 쌓이면서 생기는 섬)에 서식하는

갯버들, 갈대 등 친수식물과 텃새인 백로, 오리 등이 살고 있는 생태하천 조성사업지 침수를 막기 위한 것입니다.

금남보는 현재 91%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올해 10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1공구의 끝에서부터 미호천과 금강이 만나는 지점까지 이어지는 2공구 역시
자연습지를 그대로 보존하는 방향으로 조성 중에 있습니다.

 특히 2공구의 연기군 남면 양화리에 위치한 자연습지는 100여 마리의 백로가 관찰되는 곳이기 때문에
더욱 각별히 신경을 써서 조성 중입니다




 

또한, 보 한쪽을 경사가 완만한 샛강처럼 만들어 물고기들이 쉽게 이동할 수 있는
자연수로형 어도(물고기가 보 상하류로 이동할 수 있게 만든 길)와 여울4개소를 설치해
상하류간 생태연속성을 유지합니다
.

 

 

 

 




#6. 밀마루 전망타워






서울의 N타워라면, 세종시에는 밀마루 전망타워가 있습니다.

연기군 남면 종촌리 근린공원 야산 정상(해발 92m)에 위치한 밀마루 전망타워는 높이 42m의 슬림형구조, 투명유리로 제작된 세종시의 대표적인 명소입니다. 밀마루라는 이름은 과거 종촌리의 이름이었던
‘밀마루’에서 따와 보다 정감 있고 따스하게 느껴집니다.

 

동서남북 어디든 볼 수 있게 설계된 전망대 꼭대기는 세종시 최고의 전망을 자랑하며,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는 세종시의 모습과 공주, 조치원 등 인근지역의 모습을 한꺼번에 살펴볼 수 있습니다.
또한, ‘세종시 전체 조감도‘와 ‘첫마을 조감도’, ‘토지 이용 조감도’도 설치해 놓았기 때문에 조감도를 살펴보면서
세종시 미래의 모습을 동시에 상상해 볼 수 있습니다
.


 

◦ 밀마루 전망타워 개방시간

- 관람시간 :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13:00~ 17:30 - 단체 예약 가능

- 휴관안내 : 매주 일요일, 3대국경일(3.1, 광복절, 개천절) 및 국가임시공휴일

- 방문문의 : 041)860-7911




#7. 원수산 자전거 테마공원





 
어린이들이 자건거를 쉽게 배우고 교통안전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어린이 자전거 교육장’,
 여유롭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자전거 광장’,

다채로운 디자인의 자전거를 관람하고 또 직접 타볼 수도 있는 ‘이색 자전거 체험장’,
 그리고 짜릿한 스릴을 만끽할 수 있는 '레이싱 경기장’이 조성돼 연령과 취향에 따라 자전거를 즐길 수 있습니다.

특히 레이싱 경기장에는 대표적인 자전거 스포츠 ‘MTB(Mountain Bike) 경기장’이 들어서 누구나 스릴 넘치는 자전거 스포츠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산악자전거의 거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Cross Country(XC)’ 2개 코스와
짜릿한 속도감이 매력인 ‘Down Hill(DH)’ 2개 코스는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이처럼 이용자들의 연령을 고려하고 원수산의 산악지역을 활용해 조성되는 자전거 테마공원은 세종시 시민들의 건강과 여유로운 여가문화를 책임질 매력적인 공간으로 탄생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세종시의 7대 명소중 어디를 가장 가보고 싶으신가요?
댓글로 여러분의 소원을 한번 담아 보시고,
상품도 한번 타보시면 어떠실까요?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NoL6&articleno=469&categoryId=23&regdt=2011052511541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연기군 남면 | 금강2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