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담는 세상

'계룡대 1기 예비아버지학교'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5.26 박찬우 형제님의 간증
  2. 2008.05.18 계룡대 1기 열린 예비 아버지 학교 둘째날 #2
  3. 2008.05.17 계룡대 1기 열린 예비 아버지학교 첫째날
우연히 테잎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는 녹화했던 것입니다.
영상팀으로 봉사를 처음 해 본터라
결과물 저장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하지 못했습니다.
영상의 기록물은 6mm DV tape 5개가 전부입니다.
사진은 1천컷이나 찍었지만 그에 비해
동영상 기록물이 턱없이 부족합니다.
다른 간증자들과 봉사자 분들께는 죄송합니다.
이해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먹고 다같이 노래하는 시간.
첫째날 보다 한층 더 밝아진 분위기라는 것이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날 노래시간과는 전혀 다른 모습입니다.
다들 신나고 즐겁게 노래하는 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명기 형제님의 진행에 집중하는 모습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강 시간에는 결혼관이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다들 너무나도 재미있고 즐겁게 강의를 들었던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급과 상관없이 모두 하나되는 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을 태워 희생하는 촛불의식 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

2008년 5월 15일(목) 부터 17일(토)까지
계룡대 본부교회에서 열린아버지 학교에 영상팀으로 봉사를 했습니다.

육해공군 장병들의 진지한 태도에
겸허한 마음으로 섬기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 이런 현수막이 형제들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계룡대 1기 열린 아버지 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들 어떤 마음을 갖고 있을까요?
기대감? 부담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보는 이상한 옷을 입은 사람들이 자기들을 환영하고 안내하고 있으니
아무래도 기대감, 호기심, 부담감...여러가지가 교차하고 있으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시작하는 노래시간..
다들 어색하기도 하고, 분위기도 뭔지 모르니 탐색모드로 다들 서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와중에도 몇명은 열린 마음으로 노래를 따라 부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별 모임을 갖으며 자기 소개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회자의 멘트에 따라 가슴에 손을 얹고 묵상을 한다..
"나는 과연 어떤 아들이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들이 살아야 가정이 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서로 허깅한 후 기대감으로 바뀌는 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한결 형제들의 얼굴이 밝아졌다.
아마 허깅의 위력이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린 아버지 학교를 함축적으로 담고 싶어 찍어본 사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깅...허깅....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깅...허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아줘....놀아줘...앗..이건 아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깅...사랑합니다...축복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합니다...축복합니다....허깅의 시간...이 하나로 많은 사람이 변화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증시간...
아버지학교 선배님의 가슴 속 이야기를 들으며 자신을 뒤돌아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강의시간이 졸리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에도 나눔 시간은 진지하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나와 인터뷰를 하면서 자신의 속의 이야기를 내려 놓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일환 형제님
영상팀에서 사진으로 같이 봉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영승 형제님..
영상팀에서 스위처와 컴퓨터로 봉사하셨다.

첫째날은 이렇게 기도와 함께 하루를 마쳤다.
둘째날은 다음으로...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