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개하는남자

지난글에는 대전예술의전당이 개관15주년을 기념하여 

2018년 10월 24일(수)-27일(토)까지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올린

오페라 라보엠의 1막과 2막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라보엠 1막 내용 보기  ==> http://www.coolblog.kr/541


라보엠 2막 내용 보기  ==> http://www.coolblog.kr/543



이번에는 사진과 함께 오페라 라보엠의 3막을 소개하겠습니다. 




3막의 배경은 파리로 들어가는 관문입니다

시간은 1막과 2막 이후 두 달이 지났습니다.


*1막과 2막이 크리스마스 이브에 벌어진 일이기 때문에 

3막은 대략 2월 말이나 3월 초로 추측합니다.*


3막은 인터미션 후 그간 분주하게 달렸던 호흡을 잠시 가라 앉힌 후 시작합니다.

3막의 부제는 조금은 식상하지만 "사랑의 위기"라고 붙였습니다.

서사의 흐름상 위기가 없으면 극적인 플롯의 구성이 어렵겠지요.

하지만 이렇게 갈등의 극치에서 말하고 싶었던 것의 정체를 드러냅니다.


1막에서 시작한 미미와 로돌포의 사랑, 

2막에서 시작한 마르첼로와 무젯타의 사랑의 이야기는 이제 위기를 맞게 됩니다.

그럼 오페라 '라 보엠'의 3막으로 들어가 보실까요?




인터미션 후 막이 오르면 여기저기서 감탄이 터져나옵니다.

전혀 예상치 못했던 무대였기 때문이지요. 


개인적으로 리허설 때 3막을 보며 사진으로 어떻게 담아야 할지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무대 위에는 단 하나의 대형 LED 조명으로 빛을 만들고 

등장인물에게만 빛을 따로 비추고 있었습니다. 

3막의 내용이 전체적으로 무거운 내용인데 무대 역시 그 느낌을 가장 잘 드러냅니다.


개인적으로 대전예술의전당 개관15주년을 기념하여 만든 오페라 '라보엠'의 3막이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연출을 맡은 Stephen Carr과 무대 디자인을 맡은 Charles Murdock Lucasd의 의도에 따라

조명 디자인을 맡은 정훈 감독님의 의도를 존중해서

전체적인 노출을 어둡게 담되 등장인물에게만 노출을 맞추어 사진을 촬영하기로 했습니다.



무대디자인을 맡은 Charles Murdock Lucas은 무대에 대해 이렇게 밝혔습니다.


"사람들은 언제나 행복한 장미빛 미래를 꿈꾼다. 우리들의 미래가 언제나 그러할까?

3막은 위험한 도시의 보안검사 지점이다. 사람들이 매일 나와 일을 찾고자 하는 곳은 춥고 어두운 곳이다.

어떻게 보면 이번 작품은 기존에 보아왔던 '라 보엠'보다 어둡고 현대적일 수 있다.

하지만 이 어두움과 혼란속의 사랑의 메시지가 현대에 지친 우리 마음을 적셨으면 한다.


- 무대디자인 Charles Murdock Lucas - 


이 글의 의견을 토대로 생각할 때 개인적으로 '라 보엠'의 전체적인 무대디자인의 의도를 가장 강하게 드러내고 있는 것이 

바로 3막의 무대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1막과 4막의 무대 역시 그러하지만 

3막의 무대는 예상치 못했던 형식이라 무척 놀라웠습니다.




강한 모노톤 속에서 어둠의 실루엣이 걷히고 나면 

무대를 걷는 사람들의 정체가 조금씩 드러납니다.

관문을 지키는 초소병, 그곳을 지나는 청소부,  우유를 파는 여인들,

어둠 속에 관문을 지나는 많은 사람들이 각자 갈 곳을 향해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미미가 관문을 지키는 병사에 다가가 무언가 말을 합니다. 


'여기 한 화가가 사는 식당이 어디에 있나요?'

(여기서 미미는 로돌포 친구 마르첼로의 이름을 기억하지 못하고 화가로만 기억하고 있습니다.)

미미는 로돌포를 따라 모무스 카페에서 마르첼로와 다른 친구들을 잠깐 만났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미미는 왜 마르첼로를 찾아왔을까요?

로돌포와 문제가 생겼기 때문입니다.



(마르첼로와 미미: 바리톤 허종훈, 소프라노 최우영 / 바리톤 공병우, 소프라노 홍주영)


미미는 마르첼로를 향해 자신을 좀 도와달라고 합니다. 

그런데 미미는 쇼나르나 콜리네가 아닌 마르첼로를 찾아왔을까요?

그것은 2막에서 마르첼로가 무제타와 만나

서로 포옹을 하며 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미미는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을 사람으로 마르첼로를 생각하고 찾아온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1막에서 시인인 로돌포와 화가인 마르첼로가 함께 등장하는 것을 볼 때

 쇼나르와 콜리네와도 친하지만 로돌포와 마르첼로가 조금 더 친밀한 관계로 추측할 수 있습니다.


마르첼로는 미미에게 로돌포에 대한 의외의 이야기를 듣게 됩니다.


'나를 사랑하는 로돌포가 나를 피해요. 나는 질투에 괴로워하고 있어요.

말 한마디에도, 꽃 한송이에도 모두 의심을 받고 초조와 분노에 떨어요.

요즘 딴 남자가 있다며 야단을 쳐요. 그는 분노에 차 있어요. 어쩌면 좋나요?'


미미의 말을 들은 마르첼로


'정말 그렇게 심하면 같이 살 수 없겠네요. 

무제타와 나는 행복해요. 둘이 재미있게 서로 사랑하고 노래하며

웃음 속에 변치 않는 사랑을 하지요.'


마르첼로의 이 대답은 잠시 후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르첼로의 대답은 다소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미미와 로돌포의 갈등을 보며 자신의 행복만을 이야기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미미는 마르첼로와 무제타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이 아니라 

자신의 힘든 이야기를 꺼내며 도움을 요청하였는데

마르첼로는 미미의 아픔보다는 자신의 행복에만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마르첼로의 말을 들은 미미는 이렇게 말합니다.


'그래요. 그렇지요. 헤어져야지요. 나를 도와줘요.

몇 번 헤어지려고 했지만 안됐어요. 제발 도와주세요.'


미미가 마르첼로를 찾아온 이유를 이제 알 수 있습니다.

로돌포와 오해를 풀고 관계를 이어가려는 것이 아니라

헤어지고 싶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아니면 마르첼로에게 답을 듣고 난 후에 깔끔하게 정리하기로 마음 먹었을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중요한 것은 이미 몇 번이나 헤어지려고 했다는 것입니다. 


로돌포가 잠에서 일어나 마르첼로가 있는 곳으로 오려 하자

미미는 자신을 보지 않게 해달라고 부탁합니다. 

그 말을 들은 마르첼로는 미미에게 돌아가라고 합니다. 



하지만 미미는 마르첼로의 말대로 돌아가지 않고

마르체로는 구석에 몰래 숨어서 로돌포가 마르첼로와 만나는 것을 지켜보려기로 합니다.



로돌포는 마르첼로에게 미미와 헤어져야 할 것 같다고 말합니다. 

무척 의외의 대화입니다.

로돌포는 마르첼로가 미미와 만난 사실을 알지 못하지만

미미와 헤어질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것입니다. 


로돌포는 미미가 다른 남자에게 치마를 걷고 발목을 보이며 유혹하는 바람둥이라며

그녀와 헤어져야 할 것 같다고 핑계를 댑니다.

하지만 마르첼로는 미미에게 이미 말을 들었기 때문에 로돌포에게 사실이냐고 확인을 합니다. 

결국 로돌포는 사실이 아님을 말하며 그녀와 헤어지려는 진짜 이유를 말합니다.


'난 미미를 사랑하네. 다만 두려워!

미미는 병이 들었네. 점점 더 심해져 가네. 나의 미미는 이제 마지막이야.'




그런데 로돌포가 미미를 사랑한다면 그녀의 병을 품어줘야 하지만 그녀를 떠나보내려고 합니다. 

그는 대체 왜 이런 결정을 했을까요?


'내 방은 쓸쓸한 굴속이야. 불은 꺼졌고 차가운 바람만이 방 안에 불고 있지.

그녀는 기쁜 얼굴로 노래하지만 내 더러운 운명 때문에 죽어가고 있어.

미미는 온실의 꽃이오. 가난이 그녀를 죽였네.

사랑만으로 그녀를 살릴 수 없어.'


로돌포는 미미를 향한 사랑으로 인해 그녀를 떠나보내려고 하는 것입니다. 

가난한 시인의 마음이 느껴집니다. 


그런데  미미는 자신이 죽어간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로돌포가 마르첼로에게 말하는 것을 들은 미미는 충격에 빠지게 됩니다.


'내 인생 여기서 끝나나...이제 모두 끝장이야. 나는 죽어가네...'


미니는 기침소리와 격한 흐느낌으로 인해 숨어 있는 것이 들키게 됩니다.



(로돌포와 미미: 테너 김재형, 소프라노 홍주영 / 테너 박지민, 소프라노 최우영)


로돌포는 미미에게 공연한 걱정으로 쓸데없는 말을 했다고 하지만 이미 미미는 알게 되었습니다.

미미는 로돌포와의 이별을 결심하며 이야기를 하고

로돌포 역시 미미와의 이별을 직감하고 미미와의 사랑의 추억을 이야기합니다.



'봄이 다시 돌아오면 햇빛이 있어요. 샘물은 속삭이고 아름다운 꽃향기...

우리 헤어지는 것은 내년 봄까지 미뤄요.

저는 영원히 당신의 것... 이별은 꽃피는 계절에...'


이들의 사랑은 이렇게 추운 겨울에 끝을 맺지 않고 

꽃이 피는 내년 봄으로 미루게 됩니다. 

아름다우면서도 슬픈 사랑의 이야기가 흘러갑니다.



**  내년 봄에 헤어지자고 했는데 

시간적 배경은 이미 2월 말이나 3월 초이기 때문에

이들이 헤어질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것은 헤어지는 것을 오래 미루기 위한 문학적 장치이거나

아니면 번역의 오류로 추측합니다. **



그런데 이렇게 아름답게 슬픈 사랑의 이야기와 달리 조금은 다른 사랑의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바로 마르첼로와 무제타의 이야기입니다.



마르첼로는 로돌포와 미미의 대화 중에 여인숙 안에서 무제타의 웃음소리를 듣게 됩니다.

그 소리를 들은 마르첼로는 무제타에게 무슨 일이 있었냐고 추궁을 합니다.


로돌포와 미미가 <안녕, 달콤한 아침이여 Addio, dolce svegliare alla mattina>를 노래할 때

마르첼로와 무제타는 서로를 향한 심한 욕설을 교환합니다.


미미를 의심하던 로돌포에게 거짓이라고 말하던 마르첼로가 

자신의 무제타에게 같은 행동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로돌포, 미미, 마르첼로, 무제타의 4중창이 끝난 후 두 쌍의 커플은 결국 헤어지기로 합니다.

완전한 해학입니다.


로돌포와 미미의 사랑의 이야기 1막, 

마르첼로와 무제타의 역동적인 사랑의 이야기 2막,

하지만 사랑의 위기를 드러내는 3막


지금까지 라보엠 3막을 소개했습니다.

라 보엠 3막은 가장 무거운 분위기의 내용을 다루고 있지만

그와 동시에 가장 해학적인 내용을 동시에 담고 있을 뿐 아니라

라보엠 무대 중 가장 놀라운 무대를 담고 있습니다.


이제 4막에서는 미미의 비극적인 죽음을 드러내며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됩니다.

4막은 다음 기회에 소개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사진의 저작권은 대전예술의전당에 있습니다 *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