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개하는남자


세종특별자치시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생겼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지방최초의 국립도서관인 <세종국립도서관>입니다.



책을 펼친 형상의 디자인으로 완성된 세종도서관의 모습입니다.




지난 2013년 7월 11일, 세종도서관의 준공식이 열려서 그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장마 기간이었지만 준공식을 하는 날은 다행이 비가 그쳐 외부 사진을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전면이 유리로 되어 있는 세종도서관...


북향인지라 하루 종일 책을 보기에 적합한 방향입니다.


아래에서 보니 정말 웅장합니다.




2009년 1월 부터 공사를 시작하여 2013년 6월 공사가 완료되었고


2013년 7월 11일 준공식을 하게 되었습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국립중앙도서관이 함께 행사를 준비하였습니다.





이제 준공식에 축하하러 올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세종시는 기다림의 끝에 완성된 도시인 만큼 


기다림은 언제나 흥분되는 것 같습니다.




중앙홀의 계단을 따라 2층으로 올라가 봤습니다.


그런데 아무것도 없더군요.


알고보니 정식개관은 아직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하네요.


지금은 건물 준공식만 하는 것이었습니다.


구석구석을 돌아다니지 못했지만 아직 공간은 텅 비어 있었습니다.



뭐 제가 설명하는 것 보다는 이 그림으로 설명을 대신하는 것이 더 좋을 듯 합니다.







도서관 내부의 구조도를 설명하고 있었는데요, 


더 자세한 것은 홈페이지를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세종국립도서관 (http://sejong.nl.go.kr/)






조감도입니다.


이런 모습이 담기도록 촬영해 봤는데요...




비슷한가요?


좀 더 높은 곳으로 가야 하는데, 더 높은 곳이 없어서...


이것이 현재까지는 최고의 높이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나중에 크레인 불러다 촬영하면 이렇게 나오려나요?


태양이 잠깐 고개를 내민 날 촬영을 다시 했습니다.


조감도랑 비슷한 느낌입니다.




항공사진...


음..이건 불가능하겠습니다.


4층과 함께 이어지는 옥상정원도 멋지겠네요...





이제 준공식을 시작합니다.


국민의례..빠질 수 없죠?




준공식의 하이라이트...테이프 커팅...


뭐...사실 보시면 아시겠지만, 포토타임입니다.


유한식 세종시장은 이날 다른 행사 관계로 참석하지 않았는데요,


이런 자리에 없어 좀 그렇긴 한데요...


세종시립병원 완공식 행사와 겹치는 바람에 이렇게 되었다고 합니다.


뭐 그럴 수도 있죠... 세종특별자치시가 워낙 넓어서 말이죠...







이충재 행복도시건설청장과 국립도서관장, 그리고 세종시 주민들이 함께 세종도서관 준공식을 축하했습니다.


앞으로 세종도서관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 질 훌륭한 인재들이 가득하길 기대해 봅니다.



국립도서관 중에 국회도서관이 있고, 법학 도서관이 있나요?


세종시에 세워진 세종도서관은 행정도서관입니다.


그래서 이용하는 방법은 일반 도서관과는 다르다고 합니다.


정식 개관을 한 후에 다시 한 번 찾아보고 정리하겠습니다.







세종시의 미래는 정치, 경제, 행정에 있지 않습니다.


그 미래는 바로 교육입니다.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 역시 그러합니다.


세종시에 세워질 시립 도서관이 22개라는 말을 들은 것 같은데요,


숫자가 중요한 것 보다는 


그 도서관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마음이 아닐까 합니다.


지식의 보고, 도서관에서 더 큰 꿈과 희망을 품으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 질 훌륭한 사람들로 채워지길 기대합니다.




지방최초의 국립도서관, 세종도서관...


그 멋진 모습을 기쁜 맘으로 소개해 드리며 글을 마칩니다.



* 참고로 도서관 정식 개관은 2014년 초로 되어 있습니다. 


아직 정식 개관하지 않았습니다.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 쿨블로거를 꿈꾸며 = 허윤기]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