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담는 세상

지방균형발전의 꿈으로 시작된 세종시...

세종시의 밤이 요즘 화려해 지고 있습니다.

첫마을 1단계 아파트의 입주가 시작되면서 금강2교도 함께 개통되었습니다.

평일에는 다리의 조명이 들어오지 않고 주말에는 조명이 들어오더군요.

하지만, 주말에 촬영할 시간이 없어 고민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구정 명절 기간에는 평일임에도 조명이 들어왔습니다.

그래서 추위를 무릎쓰고 금강변으로 향해 촬영을 했습니다.

아마도, 금강2교의 야경 촬영은 제가 1등이 아닐런지...ㅎㅎㅎ

그럼, 금강2교의 멋진 모습을 사진과 함께 보시죠~~


 


해가 지고 골든 타임에 촬영했습니다.

세종시 첫마을 1단계 아파트와 함께 금강2교를 담아봤습니다.

이날 무척 추웠습니다. 찬바람 부는 겨울 밤에 금강변에서 홀로 헤매며 포인트를 찾았습니다.

아마도 이 자리가 제일 좋은 자리인 것 같습니다.

역시 세종시의 명소, 금강2교의 야경이 더욱 제대로 보입니다.


첫마을 아파트와 함께 금강 2교를 조금 더 당겨 봤습니다.

금강변에 반영을 보시면 알겠지만 바람이 무척 불고 있음을 알 수 있으시겠죠?

단단히 무장하고 나갔길 망정이지 동태가 될 뻔 했다는....끙~~~

하지만 세종시의 명소, 금강2교를 이렇게 담을 수 있었죠?



이제는 금강2교를 메인 피사체로 삼았습니다.

좀 더 강변으로 내려가 다리쪽으로 살짝 이동했습니다.

금강2교의 그 멋진 모습이 한 눈에 담깁니다.

역시 금강2교의 멋진 야경이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이번에는 금강변에 난 자전거 도로와 산책로를 따라 조금 더 이동했습니다.

지금 중앙에 있는 다리 점검 위치가 생각보다 예쁘게 담기더군요.

그래서 조금 더 앞쪽으로 이동~~




가까이서 보니 아직 다리 아래쪽에 공사는 끝이 났지만

마무리가 살짝 덜 된 모습이 보입니다.

점검구에는 올라가지 못하게 막아 놓았더군요.

여하튼, 이렇게 촬영하니 한강 다리 못지 않네요~~

이 정도면 세종시의 새로운 명소로 금강2교 야경을 뽑을 만 하겠죠?


한참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촬영하다 보니 골든타임도 끝났고,

그래서 강둑위로 올랐습니다.

강둑에 차를 세워두고 내려가서 촬영했거든요.

포인트는 어디냐구요?

사진과 위치를 대략 보시면 유추할 수 있을 듯 한데요~~

다만, 이 강둑을 찾아 들어오시기가 쉽지 않습니다.

작년에 세종보 행사를 했던 강둑인데요, 생각보다 찾기가 어려우실 듯...

세종보 개방행사 때 잠깐 들릴때  이 위치를 눈 여겨 두었었죠.

세종보 덕에 금강물은 풍성해 졌지만, 물은 더러워 졌습니다.

사진에 담지는 않았는데, 거품이 강가에 밀려 와 있더군요. 쩝~~~

덕분에 풍성한 강물의 반영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다 가카 덕분입니다!!!!



이제는 금강2교를 향해 걸었습니다.

금강2교 위에서 촬영을 해 봐야겠죠?




이날 매제와 함께 동행을 했는데,

카메라를 놓고 온 터라 제 카메라로만 촬영을 했습니다.

야경 촬영법 알려준다 하고는 같이 나와 저 혼자 신나게 촬영을 했네요~~ ㅎㅎ


도로 중앙에서 뭐하는 짓이냐구 걱정하지 마세요.

지금 이 도로는 BRT전용도로입니다.

양쪽의 도로가 차량이 다니는 도로라서 지금 이 위치는 전혀 차가 다니지 않습니다.

BRT가 올해 말쯤에 개통한다고 들었으니, 아직은 이 위치도 사진 촬영의 좋은 포인트가 되겠죠?

이 사진 촬영하려고 8초인가? 그 자리에서 "그대로 멈춰라" 를 했습니다. ㅎㅎㅎ

삼각대에 셀프 타이머, 그리고 숨도 멈춘채 그대로 서 있어야 하는 수고 끝의 사진입니다.



그럼 금강2교의 모습을 좀 더 가까이서 보실까요?





마치 상어가 입 벌리고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처음에 볼 때에는 몰랐는데, 사진으로 보니 딱 그 느낌입니다.

양쪽으로 차량이 다니고 있어 궤적이 살짝 담겼습니다.





양쪽으로 차량이 이동한 순간을 담았습니다.

왼쪽에는 헤드라이트, 오른쪽에는 후미등...

살짝 기울어졌네요? 이궁...그냥 봐주세요.

어찌나 춥던지 중심 맞출 생각도 못하고 보이는 대로 촬영했습니다.

보정이요? 그런거 모릅니다.

그냥 무보정 리사이즈본으로 올려 봅니다!!!



세종시 첫마을 2단계 아파트와 금강1교의 모습입니다.

푸르른 별과 하늘, 그리고 금강1교의 모습...

그리고 저 뒤에 묵묵히 서 있는 세종시 첫마을 2단계 아파트...

세종시가 어둠 속에 유령도시가 될 것이라 우려했던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그렇게 될런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세종시는 사람이 살고 있습니다 .

그리고 밤이 밝아오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지금 보다 더 밝아지겠죠?





지난번 공사할 때의 금강2교의 모습입니다.





이렇게 어둡고 막막해 보이던 금강2교가 이렇게 변할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작년에 첫마을 아파트 전체 세대의 조명 시험을 할 때의 모습입니다.




아직은 입주가 끝나지 않았고, 명절이라 이곳 저곳으로 떠난 세대도 많아 완전하게 불이 들어오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밤이 더 밝아질 세종시가 기대됩니다.



세종시의 명소로 새롭게 부각될 금강2교의 야경...

어때요? 그럴만 하겠죠?


세종시가 서울의 한강처럼 운치있고 멋진 야경을 만들어 내는 도시로,

또한 지방의 균형발전을 위해 든든히 그 몫을 더 해 나갈 세종시가 되길 기대해 봅니다.

세종시 화이팅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연기군 금남면 | 금강2교촬영포인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덜뜨기 덜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