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개하는남자

대전에 있는 어린이들의 놀이 천국, 대전 어린이 회관을 다녀왔다.



대전 어린이 회관은 2009년 11월 17일에 개장한 이래 7만명의 어린이와 부모님들이 다녀갔으며,
주말에는 1200명 정도가 다녀간다고 한다.

지난 20일, 아들 은찬(8)이의 생일을 맞아 지인 아이들과 함께 다녀오게 되었다.
가는 길에 취재나 할 겸 카메라를 들고 갔다.

들어가서 취재를 요청드렸다. 미리 연락 드리지 못한 채 갔는데...긁적...
사무실로 가라는 안내 데스크의 말에 사무실로 들어갔다.
이연화 사무국장의 친절한 안내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관장님을 만나게 되었다.



최재준 관장님이시다.
서글서글한 인상에 자상한 말투, 그리고 어린이에 대한 뚝배기 같은 사랑을 품고 계신 분이었다.



관장님께서 맛난 간식까지 제공해 주셨다.
알고 봤더니, 체험하는 아이들이 직접 만든 것이란다.

- 아래는 인터뷰 요약본이다. -

Q: 대전 어린이 회관은 어떻게 구성되고 운영되나요?
A: 대전 어린이 회관은 4개의 체험존과 1개의 공연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체험존과 공연장은 분리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Q: 어린이 회관에 오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많은 어린이들이 한꺼번에 오면 사고가 나거나 체험 존에서 순서를 기다리는데 어려움이 있기에 예약제로 운영합니다.
    http://www.djkids.or.kr/ 에 오셔서 예약을 하시면 됩니다.
    자세한 이용방법은 http://www.djkids.or.kr/community3.php 에 나와 있습니다.

Q: 운영에 있어 가장 신경쓰시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A: 무조건 안전사고입니다. 아이들이 뛰어다니다가 서로 부딫히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뛰어다니지 말라 해도 아이들이니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Q: 안타까운 경우도 있으신가요?
A: 아이들과 엄마들은 그래도 열심히 체험하고 그러는데, 아빠들은 기사와 촬영하는 역할을 하다가 중간에 피곤해 쉬고 있거나 졸고 있는 모습을 볼 때입니다.
   (씁쓸한 웃음을 지어 보이셨다...흐흐...나도 오늘 이렇게 될 것 같다...아무래도...)

Q: 혹시 재미있는 경우도 있으신가요?
A: 지나가다 보면 아이들의 나이가 거의 비슷하다 보니 엄마들이 졸업 후 헤어졌던 동창들을 이곳에서 만나는 일도 있습니다.
    서로 얼마나 반가워 하시던지.... 어린이 회관이 이런 만남의 장소까지 될 줄은 몰랐습니다.

Q: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운영하시던데, 혹시 기억에 남는 행사나 프로그램이 있으신가요?
A: 지난 12월에 크리스마스 카드를 산타에게 써 보내는 프로그램을 했습니다.
    이 카드는 '무엇을 주세요~~'가 아니라 '누구에게 무엇을 선물해 주세요~~'라는 소망카드를 써 보내는 것이었습니다.
    5,000명의 어린이가 동참했는데, 이 카드를 모두 스캔을 떠서 필란드에 있는 산타마을에 접수를 했습니다.
    그랬더니 필란드의 산타마을에서 많은 관심을 갖고 답장을 보내왔었습니다. 이것이 기억에 남습니다.

Q: 대전 어린이 회관에 근무하시는 분들은 얼마나 되고 어떤 분들이신가요?
A: 현재 25분의 직원이 일하고 계십니다. 대부분 어린이 전문가들이시고, 아동 상담센터에서 일하시는 상담가분들도 계십니다.
    대부분 10년 이상 경력자들로 4분이 아동상담센터에서 일하시는데요, 하루에 30건 정도의 상담전화와 10-20건 정도의 일반 상담까지 하고 있습니다.

Q: 주말에 바쁘신데 이렇게 귀한 시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A: 감사합니다.


- 이제부터 화보 설명이다.


대전 어린이 회관에 가려면 용(Dragon) 육교를 건너야 한다.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이곳으로 다니도록 했다.


입구에 들어서면 저기 보이는 신발장에 신발을 넣어야 한다.
신발을 신고 들어가면 아이들의 건강에 해로울 수 있어 부득이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한다.


신발을 벗고 실내화로 갈아 신어야 입장할 수 있다.
신발 분실의 위험이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분실의 위험이 있는 신발은 안내 데스크로....


계절에 따라 체험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다.



대전 어린이 회관 안내 데스크이다. 입장하면 바로 이곳을 거처가야 한다.


안내 데스크를 지나면 바닥에 색깔 선과 함께 안내가 되어 있다.
바닥의 선 색깔만 따라가면 원하는 곳에 갈 수 있다.



정말 예쁘게 되어 있다.


장난감을 대여 하는 곳도 있다. 10만원 짜리는 1만원에....
1주일씩 대여 해준다.


감각 놀이터는 아에 실내화까지 벗고 들어가야 한다.
이곳은 제일 어린 아이들이 노는 곳이다.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곳이다. 아래에서 계단을 밟고 올라와야 체험 프로그램을 할 수 있다.








자동자 체험 코스다.
주로 엄마들이 밀고 다닌다. 천연연료로 움직이나보다...큭~~


시장 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곳, 여자아이들이 주로 놀더라.


우주선 체험이란다.
아이들은 그저 신난다.


클라이밍 체험하는 곳, 아래에는 쿠션을 준비해 만약의 위험에 대비해 놓았다.




아이들이 가장 소리지르며 열심히 노는 곳...운동장이다...








과학 체험 존에는 아이들이 넋을 놓는 경우가 많다.
아이들의 집중...역시 신기한 것들이 제일 많다.


본인의 아들 은찬(8), 은솔(6)이다.
이 녀석들은 카메라만 들이대면 이런다...~~




은찬이 친구 세현(8), 은솔이 친구 수현(6)이다...
아빠는 내 친구....크큭...친구네 가족이다...

역시 사진에는 조명이 필요하다.
색깔 놀이 체험 코너...


공연장 입구 모습이다.
안내 데스크에 있는 바닥선을 따라오면 된다.




오즈의 마법사가 공연중이었다.
원래 촬영이 안되지만 배려로 촬영을 했다.
입장료는 6,000원이다. 회관 이용료와 별도라는 점...


이렇게 지인 가족과 아이들과 함께 대전 어린이 회관을 다녀왔다.
아이들은 신났고 엄마들은 피곤했고, 아빠는 촬영을 했다.

아이들이 이렇게 신나게 체험할 수 있는 곳...좋은 것 같다.
나오는 길에 관장님의 말씀이 생각이 났다.

  요즘 아이들은 꿈이 없더라.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무엇을 해야 할 지 모르더라.
  어렸을 때 이런 체험 코너들을 통해 직업을 미리 체험해 보고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 지 알게 되면 미리 자신의 적성도 알 수 있지 않을까?

중고등학교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네 꿈이 무엇이냐?" 고 물으면
"몰라요" 라는 대답이 대부분이다.
구체적인 꿈과 목표도 없이 대학에 진학한 후, 그들이 봉착하는 문제는 무엇일까?

대부분은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할 것이고, 취직을 위해 그러게 분투하는 삶이 아닐까?
내가 정작 무엇을 해야 하는지도 모른채...

그런데 이렇게 아이들이 미리 자신의 꿈과 목표를 작게나마 체험함으로 작은 꿈과 목표를 갖게 된다면 좋겠다.
대전 어린이 회관이 이런 작은 꿈을 갖고 시작했다고 한다.

이 곳을 찾는 많은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과 목표가 생겨났으면 좋겠다.
작금의 시대가 너무 암울하고 물질과 명예의 노예가 되어버려가는데,
이곳에 오는 어린이만큼은 암울한 시대를 꿈과 희망으로 극복할 줄 아는 아이들이 되길 소망해 본다.

끝으로 취재에 전적으로 도움을 주신 대전 어린이 회관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

[대전시 블로그 기자단 = 허윤기]
[충투따블뉴스 블로거 = 허윤기]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노은1동 | 대전광역시어린이회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덜뜨기